임경원 첼로 독주회, Rim, KyungWon Cello Recital

이혜용 기자 | 기사입력 2018/11/05 [21:15]

임경원 첼로 독주회, Rim, KyungWon Cello Recital

이혜용 기자 | 입력 : 2018/11/05 [21:15]

탄탄한 연주력과 섬세한 테크닉으로 국내외 작곡가 작품을 초연하며 음악의 폭을 넓혀가며 다양한 레퍼토리를 소화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 첼리스트 임경원 첼로 독주회가 오는 2018. 11. 18(일) 오후 8시 예술의전당 리사이틀홀에서 열린다.


 


 


임경원 첼로 독주회


Rim, KyungWon Cello Recital


Piano / 채문영


 


일시:2018. 11. 18() 오후 8시 예술의전당 리사이틀홀


주 최 : 예인예술기획


후 원 : 성신여자대학교


입장권 : 전석 20,000, 학생 10,000


문 의 : 예인예술기획 02)586-0945


 


▲     © 첼리스트 임경원 첼로 독주회, 문화예술의전당


 


# Cellist 임경원


첼리스트 임경원은 예원학교, 서울예고를 거쳐 서울대 음대를 졸업하고 도미하여 메네스 음대 석사학위와 뉴욕 주립대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이화·경향 콩쿠르에 1위 입상하여 이미 탁월한 음악성을 발휘한 그녀는 서울예고 오케스트라와 협연을 비롯하여 홍콩, 일본, 호주에서 개최된 제4, 5, 6회 아시안 청소년 음악제에 한국 대표로 참가함으로 해외 연주 경험을 쌓아왔고 국내 음악계의 최고 등용문인 동아음악 콩쿠르 1, 중앙음악 콩쿠르 2위와 메네스 음대 콩쿠르 1위에 입상함으로써 뛰어난 연주력을 인정받았다.


부천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수원시향, 코리안심포니, KBS교향악단, 이무지치 드 몬트리올 실내악단, 서울챔버 오케스트라, 메네스 오케스트라, 충남시향, 원주시향, 청주시향, 전주시향, 광주시향, 울산시향, 포항시향, 마산시향, 창원시향, 제주시향, New York S.N.U. Alumni 오케스트라, 서울 스트링 앙상블, 바로크합주단, 우리 앙상블 등과 협연하였고 그 외에 대학 오케스트라 축제 초청 협연, 뉴욕 메트로홀, KBS, 금호아트홀, 예음, 부산 가람문화센터, 세라믹팔레스홀, 일본 고베 첼로 페스티발 등에서 다수의 초청 연주회를 가진바 있으며, 07년 예술의전당 교향악축제에 초청받아 연주하였다. 이에 머무르지 않고 대전 현대음악제, 창악회, 아세아 작곡가 연맹 작품 발표회 등에서 국내외 작곡가 작품을 초연하며 음악의 폭을 넓혀감으로써 다양한 레퍼토리를 소화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2008년 멘델스존 첼로 모음곡 독주회를 시작으로 2009년 포레, 2010년에는 안톤 루빈스타인의 첼로 모음곡을 연주했으며, 2012년 베토벤 첼로 모음곡에 이어 2013년에는 베토벤 첼로 모음곡의 두 번째 시리즈를 개최하였다. 또한 흔히 연주되지 않는 첼로 레파토리를 발굴하고 연구하여 이를 발표하는데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이러한 진지하고 학구적인 자세로 다채로운 연주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1984년 첫 번째 독주회를 시작으로 매년 독주회를 개최하고 있으며, 다양한 실내악 연주자와 오케스트라 협연자로 초청되어 활발한 활동 중에 있고 부천시립교향악단과 수원시립교향악단 수석을 역임하기도 하였다. 또한 이탈리아 우마니타리아 국제콩쿠르를 포함한 국내외 권위 있는 콩쿠르에서 심사위원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2007년 독주앨범을 출반한 그는 2008년 한국예술평론가 협의회에서 제정한 제28'올해의 최우수예술가상을 수상하였다.


현재 성신여자대학교 음악대학 교수 및 코리아나 챔버 뮤직 소사이어티 멤버로 활동 중이다.


 


# PROGRAM


L. Janáček (1854-1928)Fairy Tale


R. Schumann (1810-1856)5 Stücke im Volkston, Op. 102


A. Rubinstein (1829-1894)Cello Sonata No. 1 in D Major, Op. 18


 


[이헤용 기자] blue@lullu.net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오늘의 날씨, 미세먼지,초미세먼지 농도 높아져 국민 건강 위협, 국민 불안 가중에도 뚜렷한 대책없어
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