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호진 개인전- ‘모두의, 모든 계절’ - 갤러리두인- 지친 삶의 위안과 활력소

권종민 기자 | 기사입력 2019/05/13 [18:08]

김호진 개인전- ‘모두의, 모든 계절’ - 갤러리두인- 지친 삶의 위안과 활력소

권종민 기자 | 입력 : 2019/05/13 [18:08]

갤러리두인은 봄을 맞아 유년 시절의 기억과 추억을 따스하게 그려내는 김호진 작가의 개인전 《모두의, 모든 계절》 전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는 오브제, 주얼리, 설치 등 형식과 장르를 넘나들며 작업해 온 작가가 오로지 그림을 향한 각별한 애정과 면모들을 고스란히 담아 4년여 만에 선보이는 개인전으로 회화 25여 점이 소개된다.

 

계절처럼 모두에게 한결같은 아름다움을 선사하는 대상이 있을까? 부드러운 봄바람에 실려 오는 꽃향기, 짙은 녹음 사이로 찬란히 빛나는 여름 햇살, 세상을 어둠으로 이끌기 전의 웅장한 붉은 노을과 같은 매번 스스로 그러해서 당연하다고 생각했던 아름다운 순간들은 가끔 지친 삶에 큰 위안을 주곤 한다. 

 

유년 시절의 추억에는 눈을 감으면 닿을 듯 떠오르는 계절에 스민 이야기들이 있다. 개나리 활짝 피었던 날 엄마의 품으로 달려갔던 봄, 손톱을 물들게 하는 봉숭아가 마법의 꽃처럼 느껴졌던 어느 여름날은 특별할 것 없지만 다시는 돌아갈 수 없기에 더없이 소중하다. 풍부하고 다변적인 계절과 함께 하는 아름다운 추억들만큼은 그 각각의 빛깔들에도 불구하고 누구나 가슴속 깊숙이 품고 있는 공평한 감성들이다.

 

김호진 작가에게 있어 그림이란 유독 ‘그리움’을 향한 것들이 많다. 편하고 자유로운 생각들, 상상들을 맘껏 담아낸 그림일기들은 그 자체로 작가의 또 다른 작업을 위한 스케치, 에스키스, 드로잉으로 자리하면서 무궁무진한 작가의 소망들을 맘껏 담아냈다. 작가의 자유로운 기억, 상상의 타래 들은 시공의 제한적인 틀을 종횡무진 횡단한다. 낮에 그려진 밤, 밤에 그려진 낮이 그려지기도 하고 과거의 기억을 향한 현재의 꿈, 미래의 상상 속에 자리하는 과거의 흔적들이 마음껏 뒤섞인다. 서로 다른 것들이 한 화면 속에 자유롭게 공존하며 작가의 그리움들이 자유로움으로 전환된다. 

 

김호진 작가의 최근 작업들은 갈수록 편안함을 향해 무르익고 있다. 이를테면 화면 가득 오밀조밀한 밀도감이나 정돈된 느낌들은 다소 덜해지고 한결 여유로워진 배치, 구성을 통해 직접적이고 원초적인 생명력의 느낌이 더해져 말 그대로 자유로운 정서들이 흠뻑 전해진다. 

 

작가는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계절의 아름다움 안에는 나만의 추억과 상상이 녹아 있기도 하여, 이번 전시의 타이틀 ‘모두의, 모든 계절’은 어쩌면 ‘나만의, 나의 계절’이기도 하다”라고 말한다. 시간이 흐를수록 때론 희미해져 가는 기억들은 그림이 되어, 누군가에게는 선명한 행복을 선사할 것이다.

 

계절의 아름다움 안에 행복했던 추억과 상상

김호진 개인전 ‘모두의, 모든 계절’

 

▲  김호진, 흘러가는 길 #01, 캔버스에 아크릴, 116.8x91cm, 2019   © 문화예술의전당

         김호진, 흘러가는 길 #01, 캔버스에 아크릴, 116.8x91cm, 2019

 

◦전시 제목: 모두의, 모든 계절 

◦참여 작가: 김호진

◦전시 장소: 갤러리두인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28길 25)

◦전시 기간: 2019년 5월 13일(월) ~ 6월 5일(수) 

◦전시 작품: 회화 25여 점

◦전시 문의: t. 02-567-1212 

 

● 대표 작품 이미지

▲    김호진, 그해 봄, 찬란했던, 캔버스에 아크릴, 37.9x45.4cm, 2019 © 문화예술의전당

       김호진, 그해 봄, 찬란했던, 캔버스에 아크릴, 37.9x45.4cm, 2019

▲  김호진, 꽃비 #02, 캔버스에 아크릴, 162.2x130.3cm, 2019   © 문화예술의전당

  김호진, 꽃비 #02, 캔버스에 아크릴, 162.2x130.3cm, 2019

 

▲ 김호진, 마을, 마음 어딘가 #05, 캔버스에 아크릴, 80.3x100cm, 2019    © 문화예술의전당

  김호진, 마을, 마음 어딘가 #05, 캔버스에 아크릴, 80.3x100cm, 2019

 

▲  김호진, 엄마의 정원, 캔버스에 아크릴, 글리터링 글루, 91x122cm, 2019   © 문화예술의전당

  김호진, 엄마의 정원, 캔버스에 아크릴, 글리터링 글루, 91x122cm, 2019

▲   김호진, 집으로 가는 길, 캔버스에 아크릴, 116x91cm, 2019  © 문화예술의전당

         김호진, 집으로 가는 길, 캔버스에 아크릴, 116x91cm, 2019

 

▲ 김호진, 흘러가는 길 #01, 캔버스에 아크릴, 116.8x91cm, 2019    © 문화예술의전당

김호진, 흘러가는 길 #01, 캔버스에 아크릴, 116.8x91cm, 2019

● 작가 소개

 

   김호진 (Kim Ho Jin)

 

1977서울출생

2009뉴욕 Fashion Ins3tute of Technology 주얼리디자인 학과 졸업

2003뉴욕 School of Visual Arts 순수미술 학과 졸업

 

주요경력

2015‘Mark Rothko’ 주얼리 디자인 협업, 예술의 전당 한가람 미술관, 서울

2013‘Jumping with Love, Philippe Halsman’ 주얼리 디자인 협업, 세종문화회관, 서울

2013‘Paul Gauguin’ 협업 아트샵 패키지 디자인 협업, 서울시립미술관, 서울

2000-2003 Chicago Tribune, New York Magazine, Crown Publishing, Travel + Leisure, Lycra 외 

다수 일러스트레이션 작업, 뉴욕

 

개인전

2019‘모두의, 모든 계절’ 갤러리두인, 서울

2015‘Somewhere in Time’ 진갤러리, 서울

 

단체전

2018‘머물던. 것, 곳’ 키KI, 서울

2017‘Asia Hotel Art Fair’ 그랜드인터콘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서울

2016‘mode & moments’ 문화역서울 284, 서울

2015‘Asia Hotel Art Fair’ 콘래드 서울, 서울

2015‘봄을 봄.’ 지라운지, 서울

2014‘Asian Hotel Art Fair’ 롯데호텔 서울, 서울

2014‘FIT 주얼리 디자인 동문전’ 스페이스 두루, 서울

 

[권종민 기자] lullu@lullu.net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조장은 개인전 - 행복하다고 말하기가 쑥쓰러워 - 갤러리 도스 - '영원히 놀고 먹고 싶다'
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