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부산시, 미세먼지 심해지면 북이 울리는 ‘미세먼지 자명고’ 설치

- 대기오염측정소 확대로 촘촘한 미세먼지 감시 나서

이현화 기자 | 기사입력 2019/07/17 [10:22]

부산시, 미세먼지 심해지면 북이 울리는 ‘미세먼지 자명고’ 설치

- 대기오염측정소 확대로 촘촘한 미세먼지 감시 나서

이현화 기자 | 입력 : 2019/07/17 [10:22]

부산시(시장 오거돈)가 여름인데도 기승을 부리고 있는 미세먼지에 대비하여 대기오염측정소를 신설하고, 지상으로 이전하는 등 대기질 관리에 나선다.

 

대기오염측정소는 초미세먼지(지름 2.5㎛ 이하의 먼지)와 미세먼지(지름 10㎛ 이하의 먼지)뿐만 아니라 미세먼지 생성물질인 이산화황(SO2), 이산화질소(NO2), 그리고 오존(O3), 일산화탄소(CO)를 실시간으로 측정할 수 있는 시스템도 갖추고 있다.

 

▲     © 문화예술의전당



그동안 부산시에는 24개의 대기오염측정소가 운영되고 있었으나 더 촘촘한 대기질 관리를 위해 올 상반기에 2개소(사하구 당리동·부산진구 개금동)가 추가로 설치되었다. 이번에 신설된 2개소는 지난해 전문가와 시민단체로 구성된 대기오염측정망 평가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확정되었으며 시험운영 후 7월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 대기오염측정소: 도시대기측정소 20개소‧도로변대기측정소 2개소‧항만대기측정소 2개소

 

또한 「대기오염측정망 설치·운영지침」 개정에 따라 지상 20m 이상 높이에 위치했던 3개 측정소를(부산진구 전포동·강서구 녹산동·대저동) 실제 시민들이 호흡하는 높이에 맞춰 미세먼지 측정이 가능하도록 지상으로 이전하였다.

 

특히 부산진구 개금동과 전포동 측정소에는 전국 최초로 미세먼지나 초미세먼지가 ‘나쁨’ 수준 이상이 되면 발광다이오드(LED)에 불이 들어오고, 북소리가 나는 ‘미세먼지 자명고’가 설치되었다. 이는 현재 대기질을 시각과 청각적으로 한눈에 파악할 수 있어 시민들의 실생활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올 하반기, 대기질 취약 지역에 측정소를 추가적으로 설치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환경부와 협의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시민 여러분들께서 쾌적하고, 미세먼지 걱정 없이 지낼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대기질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호두까기인형, 유니버설발레단 , The Nutcracker , 한국 최고의 유니버설발레단 12월 크리스마스 선물
1/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