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베스트셀러에 국악을 입힌 동화음악회 - 잘못 걸린 짝 - 1Cm만 넘어와도 가만 안둬! 알겠어! 으앙~

우미옥 기자 | 기사입력 2019/11/06 [09:16]

베스트셀러에 국악을 입힌 동화음악회 - 잘못 걸린 짝 - 1Cm만 넘어와도 가만 안둬! 알겠어! 으앙~

우미옥 기자 | 입력 : 2019/11/06 [09:16]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정성숙)이 베스트셀러에 국악을 입힌 동화음악회 ‘잘못 걸린 짝’을 11월 23일(토) 메가박스 코엑스점과 11월 24일(일) 메가박스 목동점에서 올린다.

 

▲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영화관 찾아 국악 동화음악회 ‘잘못 걸린 짝’ 공연     © 문화예술의전당

 

2011년부터 선보인 ‘동화음악회’는 세계 명작 동화 ‘어린왕자’를 비롯해 ‘너는 특별하단다’ 등 총 29편의 작품을 발굴하며 10만여 관객과 함께했다. 친근한 이야기와 캐릭터에 생동감을 더하는 국악으로 어린이는 물론 부모의 마음까지 사로잡았다. 지난해부터는 대표적인 문화공간인 영화관을 찾았다. 영화관에서 접하는 국악 라이브 연주가 이색 관람으로 입소문을 타며 전회차 매진을 기록했다. 영화관이란 익숙한 공간과 국악의 만남이 다양한 문화를 경험하고 싶은 관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은 결과다.

 

올해는 초등학생 추천도서인 이은재 작가의 ‘잘못 걸린 짝’이 스크린에 오른다. 전교 인기남 ‘나도령’과 을 중의 을인 ‘순백이’가 짝이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로 ‘휴거(휴먼시아 거지)’, ‘빌거(빌라 거지)’ 등 주거 공간에 따른 차별이 공공연한 현실이 된 요즘 ‘우정의 조건’에 대해 깊게 생각하게 한다.

 

가야금, 해금, 생황, 피리, 타악의 라이브 연주와 생생한 애니메이션이 이야기의 입체감과 몰입감을 높였다. 특히 음악감독을 맡은 박경소는 변화무쌍한 아이들의 심리와 우정을 그만의 서정적인 선율로 담아냈다. 장구와 가야금으로 틀을 잡고 해금과 생황, 피리가 그 안에서 사이좋게 노니도록 했다. 박경소는 “각 악기들의 유기적인 대화를 통해 상생을 이루듯 우리 사회 역시 그러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고 말했다.

▲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영화관 찾아 국악 동화음악회 ‘잘못 걸린 짝’ 공연     © 문화예술의전당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은 요즘 어린이들이 고민하는 소재와 영화관이라는 익숙한 공간을 통해 국악이 옛 음악이 아닌 오늘날 나의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음악으로 기억되길 바랐다. 공연의 소재 및 공간 등 어린이들의 일상 속에 스민 국악공연으로 미래의 우리 음악 애호가들에게 다가가겠다고 밝혔다.

 

▲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영화관 찾아 국악 동화음악회 ‘잘못 걸린 짝’ 공연     © 문화예술의전당

 

공연에 대한 자세한 정보와 예매는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www.kotpa.org)과 메가박스(www.megabox.co.kr) 누리집에서 가능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열여섯의 봄'- > 묵직한 여운 남긴 미완의 청춘들! - 명장면 & 명대사 공개!- 열여섯의 봄,바이슈에 감독, 황야오, 순양, 탕지아원, 묵직한 여운 남긴 미완의 청춘들,过春天,
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