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치/경제/사회 > 정치

박원순 서울시장의 대선놀음에 서울시민들은 한숨만 나올 것이다 - 자유한국당 송재욱 부대변인 논평

12월 14일 토,13:00 세종문화회관 앞 문재인정권 국정농단 3대게이트 규탄대회

이현화 기자 | 기사입력 2019/12/09 [19:45]

박원순 서울시장의 대선놀음에 서울시민들은 한숨만 나올 것이다 - 자유한국당 송재욱 부대변인 논평

12월 14일 토,13:00 세종문화회관 앞 문재인정권 국정농단 3대게이트 규탄대회

이현화 기자 | 입력 : 2019/12/09 [19:45]

 박원순 서울시장의 대선놀음에 서울시민들은 한숨만 나올 것이다

               

                    자유한국당 [송재욱 부대변인 논평]  2019-12-09

 

▲ 12월 14일 토,13:00 세종문화회관 앞 문재인정권 국정농단 3대게이트 규탄대회     © 문화예술의전당



천만 서울 시민의 살림살이는 뒷전이고 대선놀음에만 빠져있는 박원순 시장은 제발 정신 차리고 본연의 시정 업무에 집중해야 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8일 민주당 민주연구원 유투브에 출연해 여당의 총선 공천에 개입하는 발언을 쏟아내고 야당 대표의 단식을 폄하했다.

 

박 시장은“내년 총선에서 청년 세대를 과감하게 선발해야 한다”며 특정 정당의 총선 공천에 가이드라인을 던질 정도로 한가한가? 

 

일자리가 없어 좌절한 서울시 청년들에게 도대체 어떤 희망의 메시지가 될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청년 일자리부터 제대로 챙겨라.

 

박 시장은 죽음도 불사하고 단식한 야당 대표에겐 “단식이라는 것은 군사독재 시절 의사 표현할 길이 도저히 없을 때 하던 것”이라고 폄하했다.  

 

군사 독재시절 보다 더 심각하게 민주주의 기반을 훼손하고 국민과 야당의 목소리에 철저히 귀를 닫고 있는 집권여당의 행태부터 지적해야 하는 것이 마땅하다. 적반하장이다.

 

박원순 시장의 한가한 대권욕심에 서울시민, 청년, 야당 모두의 삶이 기반부터 흔들리고 있다. 도끼자루 썩는 줄 모르는 대선놀음을 즉각 멈추고 일자리나 서민 살림살이 하나 나아진 것 없는 서울시민의 아픔 마음부터 챙겨야 할 것이다.

 

              2019. 12. 9

             자유한국당 부대변인 송 재 욱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진중권 , 이윤택, 채윤일이 전하는 ‘정치’ -닭치고 정치'를 하니 나라가 양계장이 돼,"정말, 부조리하군" , "개판의 시대, 깽판의 미학"
1/90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