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윤동주 - 자화상

권종민 기자 | 기사입력 2019/12/09 [20:09]

윤동주 - 자화상

권종민 기자 | 입력 : 2019/12/09 [20:09]

 

▲   photo by wesley kwon in austria   © 문화예술의전당

  

 산모퉁이를 돌아 논가 외딴 우물을 홀로 찾아가선 가만히 들여다봅니다.

 

 우물 속에는 달이 밝고 구름이 흐르고 하늘이 펼치고 파아란 바람이 불고 가을이 있습니다.

 

 그리고 한 사나이가 있습니다.

 어쩐지 그 사나이가 미워져 돌아갑니다.

 

 돌아가다 생각하니 그 사나이가 가엾어집니다.

 도로 가 들여다보니 사나이는 그대로 있습니다.

 

 다시 그 사나이가 미워져 돌아갑니다.

 돌아가다 생각하니 그 사나이가 그리워집니다.

 

 우물 속에는 달이 밝고 구름이 흐르고 하늘이 펼치고 파아란 바람이 불고 가을이 있고 추억처럼 사나이가 있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로마는 수치스런 황제를 가지고 있다 이런 황제는 없어져야 한다 - 개판의 시대, 깽판의 미학 - '정말, 부조리하군' -
1/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