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중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잠복기는 14일 아닌 최대 24일 논문 발표 - 사스 발견 중난산 박사 팀 발표

潜伏期最长可达24天 , 잠복기는 3일에서 최대 24일

경영희 기자 | 기사입력 2020/02/11 [06:03]

중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잠복기는 14일 아닌 최대 24일 논문 발표 - 사스 발견 중난산 박사 팀 발표

潜伏期最长可达24天 , 잠복기는 3일에서 최대 24일

경영희 기자 | 입력 : 2020/02/11 [06:03]

중국의 의료 연구자들은 코로나 바이러스 의 배양 기간이 이전 전문가들이 생각한 것보다 10 일 더 길어진 최대 24 일 이라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

 

이 연구는 2003년에 사스 (SARS) 바이러스를 발견했고 현재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위기 관리의 주요 자문으로 임명 된 중난산 (Zhong Nanshan) 박사에 의해 공동 저술되었습니다.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세계보건기구 WHO 공식 자료     ©문화예술의전당

 

보건부의  최근 조언에 따르면 '바이러스의 잠복기는 이전 메르스(MERS) 바이러스의 잠복기 기간을 기준으로 14 일 정도로 길다'고합니다.

 

그래서 세계보건기구는" 중국을 포함한 특정 국가를 방문하는 모든 사람에게 '14 일 동안 집에서 검역하도록 자가격리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현재 이 논문은  ' 중국에서 2019년 신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의 임상적 특성 '이라는 제목으로 발표되었습니다 .

 

이번 발표를 주도한 연구원들은 중국 31개 성에있는 522개 병원에서 1,099개의 코로나 바이러스 환자로부터 데이터를 추출했습니다.

 

그들은 단지 1.18%의 환자 만이“야생 동물과 직접 접촉했다”고 밝혔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감염된 

 

환자의 80 % 이상이 림프구 감소증을 일으켰는데, 이는 질병에 대한 신체의 1 차 방어의 일부인 특정 백혈구가 감소 된 상태입니다.

 

림프구 감소증은 일반적으로 감염과 독감에 의해 발생하며 일반적으로 환자가 회복 된 후에 스스로 회복됩니다.

 

이 연구에서 관찰 된 55 명의 환자는 중환자실에 입원했으며, 일부는 바이러스의 결과로 폐렴이 심했습니다. 이 환자들 중 15명이 사망했습니다.

 

이에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감염의심자는 최대24일 동안 자가격리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2月9日,迄今为止样本量最大的一项新冠肺炎回顾性研究成果发表于医学研究论文预印本平台medRxiv。研究基于全国552家医院的1099例病例数据,由中国工程院院士钟南山领衔。  

研究发现,2019新型冠状病毒潜伏期中位数为3天最长24天;死亡率相对较低;相当一部分患者初次就诊时没有发烧和影像学异常表现;6.5%的粪便样本中检出2019新冠病毒;部分患者在胃肠道、唾液或尿液中检测到了2019新型冠状病毒。 

研究者指出,该研究不能排除“超级传播者”的出现,并提醒,如观察病例的定义主要集中在发烧检测,可能造成漏诊。同时,由于部分患者无影像学异常表现,应把防控重点放在疾病发展之前早期识别患者。此外,污染物传播可能在新冠病毒快速传播中起到一定作用,因此卫生保护应考虑到通过胃肠道分泌物的传播途径。  

medRxiv提示,本文为预印本,尚未经同行评议,不应用于指导临床实践。  

潜伏期最长可达24天  

研究论文题为《中国2019年新型冠状病毒感染的临床特征》,通讯作者为中国工程院院士钟南山,武汉金银潭医院、中国疾病预防控制中心等30家机构参与。 

该研究从31个省/市的552家医院中提取了1099例经实验室确认的2019-nCoV ARD(2019新型冠状病毒引发的急性呼吸道疾病)患者的数据,数据截至2020年1月29日。 

研究显示,纳入研究的1099例病例年龄中位数为47岁,女性占比41.9%。患者覆盖整个年龄段,0.9%的患者年龄在15岁以下。 2.09%为医护人员。 

研究显示,新冠病毒感染中位潜伏期为3天(范围为0至24天),短于最近关于425例患者的报道(5.2天)。 这一发现通过更大的样本量提供了证据,可指导密切接触者的隔离检疫。  

不足一半患者初次就诊时发烧  

临床特征方面,最常见的症状是发烧(87.9%)和咳嗽(67.7%),而腹泻(3.7%)和呕吐(5%)很少见。 25.2%的患者患有至少一种基础疾病(高血压、慢性阻塞性肺疾病)。  

值得注意的是,患者初次就诊时发烧仅占43.8%,住院后发烧的占87.9%。与SARS病毒和MERS病毒感染相比,在2019新型冠状病毒引发的急性呼吸道疾病中没有发烧的频率更高,因此如果观察病例的定义主要集中在发烧检测上,则可能会漏诊此类患者。  

住院期间,最常见的并发症是肺炎(79.1%),其次是急性呼吸道疾病(3.37%)和感染性休克(1%)。 

 55名患者(5%)被送往重症监护病房,15名患者(1.36%)死亡。死亡率低于SARS病毒和MERS病毒感染。 

 

并非所有感染者患有肺炎 

研究发现,在一些2019新型冠状病毒感染的患者中,影像学检查结果正常。 

入院时接受胸部CT的840名患者中,有76.4%表现为肺炎。胸部CT最常见的表现是磨玻璃阴影(50.0%)和双侧斑片状阴影(46.0%)。 

尽管有上述主要表现,但926例非严重病例中的221例(23.87%)、173例严重病例中的9例(5.2%)没有异常影像学表现,是通过一般症状加RT-PCR检测(即病毒核酸检测)呈阳性确诊的。 

研究者解释说,本次研究采用了术语2019-nCoV ARD,因为该术语纳入了有症状但无明显影像学表现、经实验室检测确诊的病例,这些患者并不一定患有肺炎。 20.9%的患者在出现病毒性肺炎前或没有出现病毒性肺炎的前提下,已经感染2019新型冠状病毒。研究者主张,将重点转移到疾病发展之前的早期识别和患者管理上。 

 

不能排除“超级传播者”出现 

论文提到,该项研究为人与人之间的传播提供了进一步的证据。大约只有1%的患者与野生动物直接接触,而四分之三以上的人是武汉当地居民,或者与武汉人接触过。 

研究者指出,这些发现与最近的报道相呼应,包括家庭群体性病例的暴发、无症状个体的传播等。研究不能排除“超级传播者”的出现。 

污染物传播可能加速新冠病毒扩散 

研究提醒,病毒传播途径可能很大程度上导致了2019新型冠状病毒的迅速传播。 

论文提及,SARS病毒、MERS病毒和高致病性流感的常规传播途径包括呼吸道飞沫和直接接触。而根据该项研究最新的预试验,在62个粪便样本中有4个(6.5%)检测出2019新型冠状病毒阳性,在直肠拭子检测呈阳性的患者中,有4个患者在胃肠道、唾液或尿液中检测到了2019新型冠状病毒。在症状发作后出现严重消化性溃疡的一个病例中,直接在食道糜烂和出血部位检测到了2019新型冠状病毒。 

总体而言,污染物传播(fomite transmission)可能在2019新型冠状病毒的快速传播中发挥了一定作用,因此卫生保护应考虑到通过胃肠道分泌物的传播途径。通过整合系统保护措施,这些发现将遏制2019新型冠状病毒在全球范围内的快速蔓延。

 

9일 지금까지 샘플 1위였던 신관폐렴 회고적 연구 결과를 의학연구논문 인쇄본 플랫폼인 메디리시브에 발표했다.전국 552개 병원의 1099건의 사례를 토대로 중국공정원 종남산 원사가 이름을 올렸다.

2019 신종 관상 바이러스의 잠복기 중위수는 3일에서 최대 24일이며, 사망률이 비교적 낮으며, 상당수 환자는 첫 진료 시 발열과 영상학적 이상 표현이 없음; 6.5%의 분뇨 샘플에서 2019가 검출되었다.2019신형 관상 바이러스.

연구자들은 이 연구가 '수퍼 전파자'의 출현을 배제할 수 없다고 지적하면서, 예를 들어, 예를 들어, 관찰된 사례의 정의가 주로 발열 검사에 집중되어 있어 누진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주의를 주었다.아울러 일부 환자는 영상학적 이상 표현이 없기 때문에 질병이 발전하기 전에 환자를 조기에 식별하는 데 방제 중점을 두어야 한다.그리고 오염물 전파는 아마도신관 바이러스는 빠른 전파에서 일정한 역할을 하기 때문에 위생 보호는 위장을 통한 분비물의 전파 경로를 고려해야 한다.

medRxiv는 본 문서가 사전 인쇄본이며 동업자의 평의를 거치지 않았으며 임상실천을 지도하는 데 사용되지 않아야 함을 제시합니다.

잠복기는 최대 24일까지 가능하다

연구 논문 제목인 '중국 2019년 신종관상 바이러스 감염의 임상적 특징'에는 통신저자가 중국공정원 원사 종남산, 우한 김은담병원, 중국질병예방통제센터 등 30개 기관에서 참여했다.

이 연구는 실험실에 의해 확인된 2019-nCoV ARD(2019 신종 관상 바이러스에 의한 급성 호흡기 질환) 환자 1099건의 데이터를 31개 성/시의 552개 병원에서 추출했으며, 데이터는 2020년 1월 29일까지이다.

연구에 따르면 연구에 포함된 1099건의 환자 중위수는 47세, 여성은 41.9%였다.환자는 연령대 전체를 커버하고 0.9%의 환자는 15세 이하이다. 2.09%는 의료진이다.

연구에 의하면, 신관 바이러스 감염 중위 잠복기는 3일(범위는 0~24일)로, 425건의 환자에 관한 최근의 보도(5.2일)보다 짧다. 이 발견은 더 큰 샘플 양을 통해 증거를 제공함으로써 밀접한 접촉자들의 격리 검역을 지도할 수 있다.

환자의 절반 미만이 처음 진료할 때 열이 난다

임상적 특징으로는 발열(87.9%)과 기침(67.7%)이 가장 많았고 설사(3.7%)와 구토(5%)는 드물었다. 환자의 25.2%가 최소 한 가지 기초질환(고혈압, 만성 폐쇄성 폐질환)을 앓고 있었다.

특히 첫 진료 때 발열은 43.8%에 그쳤고 입원 후 발열은 87.9%였다.사스 바이러스와 메르스 바이러스 감염에 비해 2019 신종 관상 바이러스로 인한 급성 호흡기 질환에서 열이 없는 빈도가 높기 때문에 사례 관찰의 정의가 주로 집중될 경우발열 검사에서는 이러한 환자를 누진할 수 있습니다.

입원 기간 중 가장 흔한 합병증은 폐렴(79.1%)이었고 급성 호흡기 질환(3.37%)과 감염성 쇼크(1%)가 뒤를 이었다.

환자 55명(5%)이 중환자실로 옮겨졌고 환자 15명(1.36%)이 숨졌다.사망률은 사스 바이러스와 메르스 바이러스 감염보다 낮다.

모든 감염자가 폐렴을 앓고 있는 것은 아니다

연구는 새로운 2019 신종 관상 바이러스에 감염된 일부 환자들 사이에서 영상학 검사 결과가 정상인 것을 발견했다.

입원 당시 흉부 CT를 받은 환자 840명 중 76.4%가 폐렴으로 나타났다.흉부 CT의 가장 흔한 표현은 유리갈이 음영(50.0%)과 양 옆의 점막 모양의 음영(46.0%)이다.

이러한 주요 표현에도 불구하고, 926건의 비심증 사례 중 221건(23.87%), 173건의 중 9건(5.2%)은 이상형성영상학적 표현 없이 일반적인 증상에 RT-PCR을 추가한 것이다.

2019-nCoV ARD라는 용어가 채택된 이번 연구에서 증상은 있지만 뚜렷한 영상학적 표현은 없어 실험실 검사 결과 폐렴이 반드시 있는 것은 아니라는 게 연구자들 설명이다. 환자의 20.9%가 바이러스성 폐렴이 나타나기 전이나 바이러스성 폐가 나타나지 않음염증을 전제로 2019 신종 관상 바이러스에 감염됐다.연구자들은 질병이 발전하기 이전의 조기 식별과 환자 관리에 중점을 두고 있다고 주장한다.

'슈퍼 전파자' 출현 배제할 수 없다

논문에 따르면, 이 연구는 사람들 사이의 전파에 대한 추가적인 증거를 제공한다.약 1%의 환자만이 야생 동물과 직접 접촉하는 반면, 4분의 3 이상은 무한 현지 주민이거나 무한인들과 접촉한 적이 있습니다.

연구자들은 이러한 발견들이 가족 집단성 병의 폭발, 무증상 개체의 전파 등을 포함한 최근의 보도와 호응하고 있다고 지적합니다.연구에서 '슈퍼 전파자'의 출현을 배제할 수 없다.

오염물 전파, 신관 바이러스 확산 가속화 가능성
바이러스 전파 경로가 2019 신종 관상 바이러스의 급속한 확산을 불러왔을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논문은 사스 바이러스, 메르스 바이러스와 고병원성 독감의 일반적인 전파 경로가 호흡기 비말과 직접 접촉을 포함한다고 언급했다.이 연구의 최신예행시험에 따르면 분변 샘플 62개 중 4개(6.5%)에서 2019신형 관상 바이러스 양성이 검출되었고, 직장세척자에서는 양성으로 판정되었다.환자 중 4개 환자는 위장도, 침이나 소변에서 2019 신종 관상 바이러스가 검출됐다.증상이 발작한 뒤 심각한 소화성 궤양이 나타난 한 사례에서 식도미란과 출혈부위에서 2019 신종 관상 바이러스가 직접 검출됐다.

전체적으로 오염물 전파(fomite transmission)가 2019 신종 관상 바이러스의 빠른 전파에 일정 역할을 할 수 있으므로 위생 보호는 위장을 통한 분비물의 전파 경로를 고려해야 한다.통합 시스템 보호 조치를 통해 이러한 발견은 201을 억제할 것입니다9신형 관상 바이러스가 세계적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 논문 일부   © 문화예술의전당

 

▲ 논문 일부   © 문화예술의전당

▲ 논문 일부  © 문화예술의전당

 

▲ 논문 일부  © 문화예술의전당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등신과 머저리, 수사반장의 작가 고 김상열, 고 김벌래 유작, 이 시대 눈물 흘리면 이 연극을 본다
1/50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