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동영상 > 연극

등신과 머저리, 수사반장의 작가 고 김상열, 고 김벌래 유작, 이 시대 눈물 흘리면 이 연극을 본다

김혜경 기자 | 기사입력 2020/02/18 [16:46]

등신과 머저리, 수사반장의 작가 고 김상열, 고 김벌래 유작, 이 시대 눈물 흘리면 이 연극을 본다

김혜경 기자 | 입력 : 2020/02/18 [16:46]

2020년 6월 21일 오후 19시부터 연극클럽 '무서운관객들' 정회원 풀 버전 고화질 동영상 제공. 비밀창고 암호 1818q33

 

현실의 소리와 진실의 소리가 뒤범벅이 된 모든 활자와 음향들은 오로지 “그대의 말일 뿐”이고, 정의와 진실의 가면을 쓴 낮도깨비들의 난무가 절정인 이 시대에 처절한 절규와 총소리를 들음으로써 ‘나는 과연 모든 세상과 무관한가’를 잠시 자각케 하는 작품!  -김상열

 

죽음을 앞에 두고도 폭소를 자아내는 절묘한 대사들. 
험악한 세상위에 외줄을 놓고 곡예하는 등신과 머저리들의 환상과 폭소의 서커스는 관객들을 웃다가 웃다가 끝내는 울어 버리게 할 것이다....

 



등신과 머저리  

  연출 :    장승세  
  
  배우 :    여운국, 하덕성, 최정우, 한보경, 김춘기, 공유석, 류성현, 손선애 外  
  
  일정 :    2002. 10. 16 (수) ▶ 11. 17 (일)  
  
  시간 :    화수 7:30 / 목금토일 4:30 , 7:30 (월쉼)  
  
  장소 :    대학로극장  
  
  금액 :    특별석 20,000원/ 일반,대학생 15,000원/중・고생 8,000원원  
  
  문의 :    743-1026, 1027  

삶의 구체적 표현
1970년대 초반 세상사람들을 깜짝 놀라게 했던 연쇄 살인범 이종대와 문도석, 희대의 살인마, 두 사람은 끝까지 수사망을 조롱하듯 종횡무진하다 스스로 가족과 함께 자살하는 것으로 인생을 마친다. 세상사람들은 그들의 살인행각에 전율을 했고 두 사람은 마치 치밀한 계획하의 등반대 같이 자멸의 정상을 향해 치달았던 것이다.

사회는 언제나 책임이 없다고 고개를 돌리고, 개인은 사회에 책임이 있다고 눈을 흘긴다. 이 평범한 관계가 관심의 대상이 없고, 콩 심은데 콩나고 팥 심은데 팥 난다는 기초적인 답안을 작품의 중심권에 두고 있다.
개인윤리의 타락은 불가분 사회윤리의 타락에서 영향을 받는다는 것을 이 작품의 골격으로 봐야 할 것이다.
원고와 피고의 단순한 구분보다는 공동의 연대적 책임감으로 지난 시간의 아픔을 관찰하고 있다.


1970년대 초 우리 모두를 혼돈의 투기장으로 몰았던 두 살인공범을 통해서 개인윤리의 타락만을 힐책하기보다는 우리가 구성원이었던 사회윤리의 가치기준을 성찰해 보자는 것이다. 그렇다고 작가는 이것을 윤리극으로 몰고 갈 생각은 하지 않는다. 두 녀석의 행각을 뒤따라가는 형식보다는 관객이 앞서서 뒷걸음질하며 구경하는 주객의 위치를 전도하려한다. 그래서 사건이나 줄거리의 전개보다는 13장으로 구성된 각 장면을 인상적으로 현상시키고 있다. 이 작품 속에서 강렬한 ‘드라마 투르기’를 배제한 것 만큼 각 장면을 인상지음으로써 강렬한 리얼리티의 확산을 시도한다.

현실의 소리와 진실의 소리가 뒤범벅이 된 모든 활자와 음향들은 오로지 “그대의 말일 뿐”이고, 정의와 진실의 가면을 쓴 낮도깨비들의 난무가 절정인 이 시대에 처절한 절규와 총소리를 들음으로써 ‘나는 과연 모든 세상과 무관한가’를 잠시 자각케 하는 작품!
-김상열-

죽음을 앞에 두고도 폭소를 자아내는 절묘한 대사들.
험악한 세상위에 외줄을 놓고 곡예하는 등신과 머저리들의 환상과 폭소의 서커스는 관객들을 웃다가 웃다가 끝내는 울어 버리게 할 것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조직적 은폐’ 국가 VS ‘진실 보도’ 신문기자 -한눈에 파헤쳐 보는 '신문기자' 사건 관계도 공개!
1/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