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생활/건강

난세를 이기는 비법 3가지 - 요즘 울화통 터지며 속 터지는 당신에게 진중권이 알려주는 특급 비법 3가지, 4가지 아님.

마음 다스리는 법이니까 이건 생활건강 란으로 순전히 내 맘이다, 난세를 이기는 비법은 싸가지

권종민 기자 | 기사입력 2020/07/11 [08:38]

난세를 이기는 비법 3가지 - 요즘 울화통 터지며 속 터지는 당신에게 진중권이 알려주는 특급 비법 3가지, 4가지 아님.

마음 다스리는 법이니까 이건 생활건강 란으로 순전히 내 맘이다, 난세를 이기는 비법은 싸가지

권종민 기자 | 입력 : 2020/07/11 [08:38]

▲ 정말 부조리하군, 연극 공연장면, 이윤택 작, 채윤일 연출,  © 문화예술의전당

https://www.youtube.com/watch?v=vV5vmle7k-k&feature=emb_title

 

정말 부조리하군 - 이윤택 작 ,채윤일 연출-개판의 시대, 깽판의 미학

 

연극 제목이 정말 부조리하군이다.

내용은 이렇게 소개된다.

 

정말 부조리하군 - 이윤택 작 ,채윤일 연출-개판의 시대, 깽판의 미학, 정말, 황당하군!! 모든 예상을 뒤엎는 '황당한 정치극' 나라는 망해가는 데 닭 키우는 데만 열중한 통치자가 나타났다! 지금 대한민국 돌아가는 꼴에 속 터지는 당신, 정치판을 따끔하게 꾸짖는 속이 다 후련한 연극이 보고 싶다면! 모든 예상을 뒤엎는 황당한 정치극 '정말, 부조리하군' 속에 원하는 모든 것이 있다!

자세한 내용과 공연 동영상은 아래 링크를 클릭하세요.

https://www.lullu.net/1581#

 

 

진중권 전 교수가 우리의 요즘 마음을 아는 듯, 난세를 이기는 비법 3가지를 특별히 독자들을 위해 공개했습니다. 그 비법은 무얼까요? 아래와 같습니다.

 

 

요즘 심란하시죠? 나라 돌아가는 꼴 보면 복창이 터지죠? 난세에 마음의 평정을 얻어 행복해지는 세 가지 철학적 기술을 소개합니다.

.......

에피쿠로스나 스토아학파나 피론의 회의주의나 인생의 목적을 마음의 교란에서 벗어나 내면의 행복(eudamonia)에 도달하는 데에 둔 것은 한 가지였다. 이들의 차이는 마음을 교란하는 요인을 무엇으로 보느냐에 있었다.

 

회의학파는 그 요인이 세계에 대한 견해라고 보았다. 어차피 세상에 확실한 것은 아무것도 없으니 차라리 아무 견해도 갖지 않는 게 낫다는 것이다.

 

스토아학파는 그 요인을 정념으로 보았다. 정념은 욕망에서 나오므로 마음의 평정을 찾으려면 욕망부터 제어해야 할 것이다.

 

한편, 에피쿠로스학파는 그 요인을 고통에서 찾았다. 그 고통은 주로 신과 죽음에 대한 공포에서 나온다. 고로 마음의 평정을 얻으려면 그 공포를 이길 방법을 찾아야 한다.

 

당시에 신을 부정하는 것은 매우 위험한 일이었다. 그래서 신이 없다고 하는 대신 신이 인간사에 관심도 없고 관여도 않는다고 주장했다. 어느 쪽이든 우리가 신을 두려워할 이유는 없는 셈이다. 그렇다면 남은 것은 죽음에 대한 공포뿐인데, 에피쿠로스는 그 공포를 해소하는 유명한 해법을 남겼다.

 

"죽음은 우리에게 아무것도 아니다. 우리가 존재하는 한 죽음은 우리에게 부재하고, 죽음이 오면 우리는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

Epikur, Epikur grüßt Menoikeus in: Diogenes Laertios, Leben und Lehre der Philosophen. (übers. und hrsg. von Fritz Jürß). Reclam, 1998, pp.498~503(Buch 10-Epikur).

세 줄 요약

1. 판단하지 마라

2. 열 받지 마라

3. 정신승리라도 해라

▲ 진중권 전 교수가 말하는 난세를 이기는 비법 3가지94가지 아님)  © 문화예술의전당

 올바른 시대정신을 읽어주는 진중권 전 교수 페이스북 바로가기:      

https://www.facebook.com/jungkwon.chin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진중권 , 이윤택, 채윤일이 전하는 ‘정치’ -닭치고 정치'를 하니 나라가 양계장이 돼,"정말, 부조리하군" , "개판의 시대, 깽판의 미학"
1/90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