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예

'퀴즈 위의 아이돌' 스트레이 키즈X더보이즈, 4세대 아이돌 자존심 건 별들의 전쟁!

전영무 기자 | 기사입력 2020/08/04 [10:58]

'퀴즈 위의 아이돌' 스트레이 키즈X더보이즈, 4세대 아이돌 자존심 건 별들의 전쟁!

전영무 기자 | 입력 : 2020/08/04 [10:58]

 

KBS2 ‘퀴즈 위의 아이돌’ 스트레이 키즈와 더보이즈가 팀의 자존심을 건 별들의 전쟁으로 안방극장의 시선을 싹쓸이했다. 특히 4세대 아이돌의 양대산맥답게 만찢 비주얼, 최강 승부욕, 퍼펙트한 팀 케미를 폭발시키며 시청자들을 기상천외한 한국어 배틀의 마력에 푹 빠지게 만들었다.

 

지난 3일(월) 저녁 8시 30분에 방송한 KBS 2TV ‘퀴즈 위의 아이돌’(연출 박현진)(이하 ‘퀴즈돌’)은 다국적 K-POP 아이돌들이 퀴즈 우승을 차지하기 위해 불꽃 튀는 퀴즈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 긴장백배 한국어 퀴즈 정복기에 나선 3회 게스트로 만화를 찢고 나온 비주얼과 눈을 뗄 수 없는 퍼포먼스로 무대 장인, 무대 맛집이라 불리는 4세대 아이돌 대표주자 스트레이 키즈와 더보이즈가 출연해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더욱이 ‘스트레이 키즈’ 방찬과 필릭스는 각각 한국 생활 10년차와 4년차, ‘더보이즈’ 제이콥과 케빈은 각각 한국 생활 6년차와 5년차의 글로벌 아이돌. 초반부터 자존심을 건 치열한 접전으로 라운드 내내 한 치의 양보도 없는 진검 승부가 펼쳐졌고, 두 팀의 불타는 퀴즈 열정 속 고성과 탄식이 난무하는 등 마지막 라운드까지 대혼전을 벌였다.

 

이 날은 특히 스트레이 키즈가 ‘퀴즈돌’ 사상 최초로 3라운드를 완벽하게 클리어하며 거침없는 독주를 펼쳤다. 스트레이 키즈는 한 팀을 이룬 MC 장성규와 영혼의 짝이라는 수식어가 손색없을 만큼 척하면 척하는 완벽한 환상의 호흡으로 1라운드 ‘스피드 위의 아이돌’부터 연이어 2번을 성공하며 놀라운 한국어 실력을 자랑했다.

 

이후 역전승을 노리는 더보이즈의 만만치 않은 반격이 시작됐다. 2라운드에서는 1단계 제시어부터 두 팀의 치열한 눈치싸움이 벌어졌고, 가장 어려운 초성 제시어에 도전하는 아이돌로 글로벌 멤버 케빈, 방찬 그리고 한국 멤버 뉴만 남았다. 이와 함께 더보이즈 케빈은 ‘우아우아’라는 단어로, 스트레이 키즈 방찬은 ‘쿵짝쿵짝’으로 결승행에 오르는 등 ‘퀴즈돌’ 사상 최초로 각 팀의 글로벌 멤버가 결승에 진출하는 진풍경이 연출됐다. 흥미진진한 분위기와 박빙의 대결 속 마지막 제시어 ‘ㄷㄷ’이 주어졌고 스트레이 키즈 방찬이 케빈과 예측불허 접전을 펼친 끝에 승리하며 사상 첫 글로벌 아이벌 초성왕으로 등극했다.

 

이렇듯 1, 2라운드 모두 스트레이 키즈가 차지하며 100대 0이 된 가운데 마지막 3라운드는 단어찾기였다. 1회 과채, 2회 날씨에 이어 이번에는 어류에 해당하는 단어를 찾아야 했고 스트레이 키즈와 더보이즈는 새치, 어름치, 금강모치 등 정답 행진을 이어가 놀라움을 안겼다. 그런 가운데 스트레이 키즈가 한 문제만 맞히면 우승이 확정, 하지만 탈락하면 더 보이즈가 두 문제를 맞혀야 역전승하는 기회가 열렸다. 스트레이 키즈는 마지막 도전으로 누치를 선택했고, 양 팀의 운명이 걸린 긴장감 넘치는 상황 속 정답을 맞히며 180대 80으로 우승하는 등 ‘퀴즈돌’ 최초로 모든 라운드에서 우승하는 저력을 과시했다.

 

이와 함께 각종 SNS 및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다음 주는 더 꿀잼 角”, “’퀴즈돌’ 대유잼”, “나 오늘 여러 번 터졌다. 눈가 주름 책임져요”, “한국어 퀴즈 신박하고 재미있네! 2MC와 아이돌 호흡도 좋고”, “보면서 생각 없이 깔깔 웃었다. 앞으로 본방사수” 등 댓글이 줄을 이었다.

 

KBS 2TV 新예능 ‘퀴즈 위의 아이돌’는 매주 월요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된다.

 

사진 제공 -KBS 2TV ‘퀴즈 위의 아이돌’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조직적 은폐’ 국가 VS ‘진실 보도’ 신문기자 -한눈에 파헤쳐 보는 '신문기자' 사건 관계도 공개!
1/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