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예

‘미씽: 그들이 있었다’ 사기꾼 고수-해커 안소희, 오누이 사기 케미 폭발! 기대UP

전영무 기자 | 기사입력 2020/08/11 [10:42]

‘미씽: 그들이 있었다’ 사기꾼 고수-해커 안소희, 오누이 사기 케미 폭발! 기대UP

전영무 기자 | 입력 : 2020/08/11 [10:42]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 고수와 안소희가 생계형 사기꾼과 화이트 해커의 끈끈한 ‘오누이 사기 케미’를 선보인다.

 

오는 8월 29일(토) 첫 방송 예정인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연출 민연홍/ 극본 반기리 정소영/ 기획 스튜디오 드래곤/ 제작 메이스엔터테인먼트)는 실종된 망자들이 모인 영혼 마을을 배경으로, 사라진 시체를 찾고 사건 배후의 진실을 쫓는 미스터리 추적 판타지다.

 

이중 고수는 영혼을 보는 생계형 사기꾼 ‘김욱’ 역을, 안소희는 낮에는 공무원이지만 밤에는 화이트 해커인 ‘이종아’ 역을 맡았다. 특히 극중 안소희는 영혼 마을의 미스터리를 파헤치기 시작한 고수의 정의로운 사기 행각을 도우며 혈육보다 더욱 끈끈한 오누이 케미를 발산할 예정. 이에 ‘생계형 사기꾼’ 고수와 ‘화이트 해커’ 안소희가 보여줄 특급 사기플레이에 기대감이 모아진다.

 

이 가운데 ‘미씽: 그들이 있었다’ 측이 현실 남매 같은 고수와 안소희의 투샷을 첫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스틸 속 안소희는 고수에게 쥬얼리 케이스를 보여주며 흐뭇한 미소를 띠고 있어 눈길을 끈다. 고수를 흘깃 바라보는 안소희의 깜찍한 표정이 보는 이들의 광대를 승천케 한다. 고수 또한 안소희를 사랑스럽다는 듯 바라보고 있는데, 그런 그의 미소에서 든든하고 믿음직스러운 면모가 돋보여 관심을 높인다. 특히 서로 마주보고 이야기 꽃을 피우는 두 사람의 모습에서 단단한 신뢰의 케미를 전파한다.

 

무엇보다 극중 두 사람은 서로를 알뜰히 챙기다 가도 티격태격 케미를 뽐내는 등 반전 웃음까지 자아낼 예정이라고 해 기대감이 높아진다. 나아가 실종된 영혼 마을 주민들의 미스터리를 본격 파헤치기 시작한 고수와 그의 든든한 조력자로 활약할 안소희의 특급 사기플레이에도 관심이 증폭된다.

 

‘미씽: 그들이 있었다’ 측은 “고수와 안소희는 현실에서도 남다른 꿀케미를 자랑하며 촬영에 열중하고 있다”면서 “두 사람은 틈만 나면 대본을 맞추고, 욱-종아의 케미가 극의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두 사람의 오누이 사기 케미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는 8월 29일 토요일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OCN 미씽: 그들이 있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조직적 은폐’ 국가 VS ‘진실 보도’ 신문기자 -한눈에 파헤쳐 보는 '신문기자' 사건 관계도 공개!
1/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