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치/경제/사회 > 사회

초등학교 교과서에 실릴 영광의 인물- “추미애가 무너지면...” 민주당이 총력 방어 나선 까닭 - 조선일보

초등학교 교과서에 '인물'이 실리는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다 그중에서

경영희 기자 | 기사입력 2020/09/18 [07:26]

초등학교 교과서에 실릴 영광의 인물- “추미애가 무너지면...” 민주당이 총력 방어 나선 까닭 - 조선일보

초등학교 교과서에 '인물'이 실리는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다 그중에서

경영희 기자 | 입력 : 2020/09/18 [07:26]

[추미애 아들 특혜의혹]

 

추미애 법무장관 아들 서모씨 병가 연장을 위해 추 장관 보좌관이 부대 장교에게 전화를 걸었다는 녹취가 공개된 후 논란이 커지고 있지만 더불어민주당의 ‘추미애 지키기’ 태세는 더 강해지고 있다. 민주당 일부 의원은 “추 장관 아들 병역을 둘러싼 공정(公正) 시비가 당에 부담이 되고 있다”고 말한다. 그러나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지난 16일 서씨가 “안중근 의사의 말을 실천했다”고 해 “억지·궤변”이란 비판이 일었다. 17일에는 추 장관 아들 의혹을 제기한 국민의힘 측을 겨냥해 “지난 탄핵 당시 쿠데타설이 있지 않았느냐”는 공격도 나왔다.

 

 

 

 

여권 수뇌부에선 추 장관 논란에 대해 “위법으로 확인된 사실은 없다”며 문제 될 게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여권 관계자는 “청와대도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만큼 그 결과를 지켜보면 된다는 입장”이라고 했다.

 

여권의 이런 기조는 야당의 추 장관 아들 의혹 제기가 추 장관 낙마(落馬)를 노린 정치 공세라 보기 때문으로 보인다. ‘야당의 공세에 추 장관이 무너지면 정권 보호막이 사라진다’는 위기의식이 작용한 측면이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민주당 인사들은 “추 장관이 현시점에서 퇴진하면 검찰 개혁이 물 건너갈 수 있다"고 말한다. 하지만 야당에선 “추 장관 아들의 군 복무 특혜 의혹과 검찰 개혁이 무슨 상관이 있느냐”고 맞서고 있다. 이 때문에 여권이 검찰에 대한 장악력 약화를 우려해 추 장관 지키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한 여권 인사는 “추 장관이 낙마하면 검찰 개혁에 반대하는 ‘윤석열 검찰’의 정략적 정권 수사 재개 등 역공을 불러올 수 있다”며 “이럴 경우 현 정권의 레임덕 노출 위험도 있다”고 했다.

 

여권 인사들은 향후 정치 일정을 봐도 ‘추미애 지키기’에 나설 수밖에 없다고 말한다.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와 후년 3월 대선을 감안할 때 추 장관 문제에서 물러섰다가는 지지층 분열 등으로 정권 재창출을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에 내몰릴 수 있다는 것이다. 작년 9월 ‘조국 사태’ 때 여권 지지층이 올 4월 총선을 염두에 두고 조 전 장관을 옹호하며 결집했던 것처럼 야당 공세에 밀리기보다 전선을 만드는 게 효과적이란 것이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최근 야당의 의혹 제기에 “정치 공세”라고 역공하고 나온 것도 이런 차원이란 해석이 있다.

 

여권 내부에선 야당의 거센 공세에도 여론 지형이 크게 흔들리지 않았다는 분석도 나온다. 리얼미터가 지난 14~16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선 문 대통령과 민주당 지지도가 46.4%와 35.7%로 나타났다. 전주보다 각각 0.8%포인트, 2.3%포인트 오른 수치다. 한 민주당 관계자는 “추 장관 아들 논란이 집값 폭등같이 국민 삶에 직접적 영향을 주는 이슈가 아니어서 중도층의 대거 이반을 부르진 않은 것 같다”고 했다. 하지만 수도권 지역의 한 민주당 의원은 “과거 박근혜 전 대통령도 콘크리트 지지층을 믿고 독주하다 결국 무너졌다”며 “여당이 공정 시비에 계속 휘말리는 데 대한 우려가 당내에 있다”고 했다

  © 문화예술의전당

  © 문화예술의전당

  © 문화예술의전당

  © 문화예술의전당

 

조선일보

“추미애가 무너지면...” 민주당이 총력 방어 나선 까닭

https://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23&aid=0003562732&date=20200918&type=1&rankingSeq=3&rankingSectionId=100

 

 

▲ 미래     ©문화예술의전당

▲ 미래     ©문화예술의전당

▲ 미래     ©문화예술의전당

   

▲ 씹어라     ©문화예술의전당

▲ 신문기자     ©문화예술의전당

‘조직적 은폐’ 국가 VS ‘진실 보도’ 신문기자 -한눈에 파헤쳐 보는 '신문기자' 사건 관계도 공개!

https://www.lullu.net/17668

▲ 미래  © 문화예술의전당

  © 문화예술의전당

 

공평무사(公平無私)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햄릿, 연희단거리패, 이윤택 연출, 국립극장 공연,지현준,김소희,장재호,한갑수,이승헌,박선주,변혜경,김광룡,김낙균,최홍준,심완보,류경희,이윤택,조인곤,김미숙,정동숙
1/100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