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공연/문화 > 연극

예술인 공적지원제도 연결해주는 ‘연극인공감120’, 11월 20일까지 시범 서비스 진행

김혜경 기자 | 기사입력 2020/10/16 [08:35]

예술인 공적지원제도 연결해주는 ‘연극인공감120’, 11월 20일까지 시범 서비스 진행

김혜경 기자 | 입력 : 2020/10/16 [08:35]

 ‘2020 연극의 해’를 통해 시행되는 ‘연극인공감120’ 사업이 9월 15일 시범 서비스를 개시한다.

 

이번 사업은 2020 연극의 해가 목표로 하는 3가지 담론과 이에 대한 해결방안 찾기를 위한 14가지 사업 가운데 ‘안전한 창작환경’을 목표로 추진되는 사업 중 하나다. 연극인공감120은 공적지원제도를 연결하는 매개자이자, 연극인 스스로 연극인 복지를 고민하기 위한 플랫폼이다.

▲ 예술인 공적지원제도 연결해주는 ‘연극인공감120’, 11월 20일까지 시범 서비스 진행  © 문화예술의전당

  © 문화예술의전당

▲ 예술인 공적지원제도 연결해주는 ‘연극인공감120’, 11월 20일까지 시범 서비스 진행  © 문화예술의전당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많은 예술인이 고충을 겪으면서 공적지원제도를 연결해주는 연극인공감120이 연극인들에게 현실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현실을 극복할 지원 제도가 있으나 정보를 알지 못해 지원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 서비스를 통해 더 쉽게 지원 제도에 대한 정보를 얻고 극복 방안을 함께 찾을 수 있다.

 

이 사업은 9월 15일부터 11월 20일까지 시범 서비스를 운영하고 전화·온라인·대면 등 다양한 방법으로 연극인들의 고민을 상담한다. 연극인공감120은 문제를 해결하는 곳이 아니라 문제를 풀어갈 수 있도록 길을 안내한다. 존중과 공감을 토대로 연극인 스스로의 복지를 만들어가는 건강한 복지 플랫폼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한다.

 

△‘연극인 동료’에 의한 상담, 행정용어 벗어나 고민 해결 나선다

 

연극인공감120이 기존 콜센터·상담센터와 다른 점이 있다면 ‘연극인 스스로의 복지’라는 점과 연극계에서 활동하고 있는 연극인 동료들에 의해 직, 간접적인 상담이 이루어진다는 것이다.

 

연극인공감120에 참여하는 연극인 동료들은 일종의 통역사다. 1981년부터 행정용어를 순화했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관공서의 행정용어는 어렵고 이해하기 힘들다. 남다른 결의 사고 체계를 지닌 예술인들에겐 더욱더 그렇다. 삶에서 어려움을 만났을 때 실질적인 해결을 위해 전문가 도움을 받아야 하는데, 이 문제가 어떤 전문가에게 어떤 도움을 받을 수 있는지조차 잘 알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

 

이러한 어려움을 극복하도록 돕는 역할이 연극인공감120의 동료들이다. 기관 등 공식적인 채널로 바로 접수하기는 부담스러울 때 가까운 지인에게 고민을 토로하듯 연극인 동료들이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번 사업은 스스로 주체가 되어 해결 방향을 찾아 나간다는 의의를 있다. ‘연극인들 스스로, 행복한 연극인으로 변화하려는 노력’을 한다는 것이다.

 

이 사업은 단순한 제도의 연결에서 그치지 않고 정서적인 복지와 상담의 개념과도 결을 함께 한다. 우리는 모두, 타인의 이해와 지지를 바란다. 마주 보고 이야기를 들어주기만 해도 문제가 해결되는 경험을 자주 했다. 정신과 전문의 정혜신 박사 말처럼 우리는 누군가에게 충조평판(충고, 조언, 평가, 판단)을 듣기 위해 어려움을 토로하는 것이 아니다.

 

연극인공감120을 주관하는 연극인복지연구소는 이 사업을 준비하며 다양한 연령대의 동료들에게 의견을 물었더니 모두 한목소리로 내 얘기를 들어주는 곳이 있으면 한다고 말했다며 그만큼 우리는 우리 자신의 이야기를 제대로 들어주는 사람도, 기관도 만나지 못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실제 상담 사례를 가지고 상담 워크숍을 진행했을 때 연극인공감120 사업을 함께 할 연극인 동료들은 힘든 일을 겪고 있는 연극인들의 이야기에 슬퍼하고 분노하는 동시에 이 일이 얼마나 필요하고 절실한 일인지 공감했다는 일화를 밝혔다.

 

△전화·온라인 상담부터 지역별 ‘찾아가는 상담소’까지 다양한 방법으로 연극인 고민 해결

 

이번 시범 서비스는 9월 15일부터 11월 20일까지 2개월간 진행된다. 서비스를 이용하는 방법은 전화 상담, 온라인 상담, 대면 상담(찾아가는 상담소)으로 나뉜다.

 

전화상담(콜센터) 운영 시간은 월~금 13시부터 17시까지며 온라인 상담은 이메일, SNS(페이스북 및 인스타그램) 등 다양한 채널이 언제나 열려 있다. 찾아가는 상담소는 10월 마지막 주에 한시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자세한 운영 일정은 추후 2020 연극의 해 SNS 계정 또는 연극인공감120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할 예정이다.

 

시범 서비스 기간을 통해 수집되는 문제들은 유형을 파악하고 현행 복지 제도 안에서 유효한 도움이 있는지 점검해, 부족한 제도나 지원에 대한 개선을 요청하는 기초 자료로 사용하고자 한다.

 

시범사업은 매우 짧은 기간 진행되고 유효한 도움을 제공하거나 성과를 거두기 어려울 수 있겠지만, 시범 서비스를 기반으로 2021년도 정식 사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적극적인 행보를 이어갈 전망이다. 2020 연극의 해를 통해 시작되는 연극인 스스로의 복지 연극인공감120의 행보가 기대를 모은다.

 

◇‘연극인공감120’ 사업 소개

 

<사업명>

연극인공감120

 

<운영 기간>

2020년 9월 15일(화)~11월 20일(금)

 

<콜센터 운영 시간>

월~금 13시~17시, 온라인 상담 등 무휴

 

<주최>

2020 연극의 해 집행위원회

 

<주관>

연극인복지연구소, 2020 연극의 해 집행위원회

 

<후원>

문화체육관광부, KT

 

△연극인 복지에 대한 질문과 답을, 연극인 스스로 제시할 수 있는 ‘복지 주체’로서의 성장을 지향합니다

 

△정부, 기관이 실질적인 연극인 현장과 소통할 수 있는 길을 열어 국민과 연극인, 모두의 공감을 끌어내는 정책을 만드는 데 기여하겠습니다

 

△현실적인 복지 증진과 연극인 환경 개선을 위한 플랫폼이 되겠습니다

 

◇‘연극인공감120’ 목표

 

△연극인 복지에 대한 질문과 답을 연극인 스스로 제시해 ‘복지 주체’로 성장하기 위한 사업

 

△연극인들의 현실적인 복지 증진과 환경 개선을 위한 복지 플랫폼 개발

 

△상담창구 운영을 통해 연극인이 ‘함께’ 공유하고 방법을 찾는 ‘동료상담소’의 기능 모색 및 가능성 확인

 

△현재 시행되고 있는 공적지원 제도 리서치, 아카이빙 및 연극인 대상 적용 가능 여부 검토 및 전문가 자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햄릿, 연희단거리패, 이윤택 연출, 국립극장 공연,지현준,김소희,장재호,한갑수,이승헌,박선주,변혜경,김광룡,김낙균,최홍준,심완보,류경희,이윤택,조인곤,김미숙,정동숙
1/100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