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공연/문화 > 음악

피아니스트 김정원 리사이틀 '회상' ,인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이혜용 기자 | 기사입력 2020/11/18 [17:30]

피아니스트 김정원 리사이틀 '회상' ,인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이혜용 기자 | 입력 : 2020/11/18 [17:30]

 

따뜻한 감성으로 많은 팬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피아니스트 김정원이 11월 28일 인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리사이틀을 갖는다. 이번 연주는 국내외 탁월한 연주 실력으로 주목받고 있는 아티스트 또는 연주단체를 초청하여 선보이는 인천문화예술회관 ‘클래식 시리즈’의 2020년 세 번째 무대이다.

 

2020 클래식 시리즈Ⅲ

피아니스트 김정원 리사이틀

▲ 김정원 리사이틀 포스터  © 문화예술의전당

 

 □ 일    정 : 2020년 11월 28일(토) 오후 5시

 □ 장    소 : 인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 관 람 료 : R석 3만원, S석 2만원, A석 1만원

 □ 프로그램 : 바흐, 리스트, 모차르트 피아노 소나타 등

 □ 예    매 : 인천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 엔티켓 1588-2341, 인터파크 1544-1555

 ※ 출연진 및 프로그램은 사정에 의해 변경 될 수 있습니다.

 

‘회상’을 가장 아름다운 언어로 표현할 리사이틀

- 11.28 피아니스트 김정원 리사이틀 ‘회상’ 전국투어 -

▲ 피아니스트 김정원 연주모습 © 문화예술의전당

 

피아니스트 김정원은 오스트리아 빈 국립음대와 프랑스 파리 고등 국립 음악원 최고연주자 과정을 최우수 성적으로 마치고 유럽에서의 활발한 연주활동으로 세계에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2009년부터 2017년까지 경희대학교 교수를 역임하였고, 2017년 네이버 V살롱콘서트 총 예술감독직을 맡음과 동시에 세종문화회관 상주 아티스트로 활동하였다. 현재 롯데콘서트홀에서 슈베르티아데에 이어 김정원의 음악신보까지, 다양한 공연 컨텐츠를 직접 기획하고 연주하는 등 독보적인 행보로 대한민국 클래식음악의 저변확대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는 평을 받으며 왕성하게 활동 중이다. 

 

이렇듯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연주가인 김정원이 이번 무대에서 선택한 테마는 ‘회상’이다. 그는 “사람마다 각기 다른 주관적인 시간의 흐름 속에서 ‘회상’은 현재의 내가 만들어 내는 ‘과거에 대한 판타지’이다.”라고 말하며, 현재의 자신이 가장 절실하게 떠올려낸 과거의 시점을 바탕으로 프로그램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바흐의 ‘칸타타 BWV.208(양들은 평온하게 풀을 뜯으리)’, 모차르트의 ‘판타지 K.475’, ‘피아노 소나타 K.330’, 리스트의 ‘순례의 해’, 부조니가 편곡한 바흐의 ‘샤콘느 라단조, BWV1004’ 등 바로크, 고전주의, 낭만주의 음악의 거장들의 곡을 준비하였다. 청중들은 ‘현재의 나’와 ‘기억 속의 나’, 혹은 ‘새로운 나’, 이들 모두가 조우하는 시간을 만끽할 수 있을 것이다.

 

특히 이번 공연은 코로나19의 확산방지를 위하여 “객석 띄어 앉기”로 시행되어 객석의 최대 50% 이하로 입장객 수를 제한한다. 또한 마스크 착용, QR코드 시행 등 관객들과 연주자의 안전과 쾌적한 관람을 위해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인천문화예술회관은 “올해 클래식 시리즈로 준비한 공연을 한 차례도 선보이지 못해 무척 아쉬움이 남는다. 2020년 처음이자 마지막 무대이기에 그 어느 때 보다 설레는 마음으로 관객들을 맞을 채비를 하고 있다. 티켓은 예매를 부탁드리며, 예매를 못하신 분들은 공연 개최 여부를 확인 후 방문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의)인천문화예술회관 032-420-2737

 

PROGRAM

 

 

  ❍ 바흐 / 칸타타 ‘양들은 평온하게 풀을 뜯으리’ BWV.208

     J. S. Bach – E. Petri / 'Schafe können sicher weiden' from Cantata BWV.208

 

  ❍ 모차르트 / 판타지 K.475

      W. A. Mozart / Fantasie K.475

   

  ❍ 모차르트 / 피아노 소나타 K.330

      W. A. Mozart / Sonata K.330

 

Intermission 

 

 ❍ 리스트 / 순례의 해(스위스 중 오버만의 계곡) 

     F. Liszt / Vallée d'Obermann

 

  ❍ 바흐 - 부조니 / 샤콘느 라단조, BWV1004

     J. S. Bach – F. Busoni / Chaconne in d minor, BWV1004

   

    ※ 출연진 및 프로그램은 변경될 수 있습니다.

 

출연진 프로필

 

"따뜻한 감성과 판타지, 아이디어가 넘쳐 시종일관 청중을 사로잡는 연주" 

- 피아니스트 Murray Perahia 

 

 "논리적인 해석을 바탕으로 연주하면서도 음악의 맛을 잃지 않는 피아니스트"

- 피아니스트 Paul Badura-Skoda

  © 문화예술의전당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중견 피아니스트 김정원은 오스트리아 빈 국립음대와 프랑스 파리 고등 국립 음악원 최고연주자 과정을 최우수 성적으로 마치고 유럽에서의 활발한 연주활동으로 세계에 이름을 알렸다. 

 

뒤이어 동아음악콩쿠르 1위, 엘레나 롬브로 스테파노프 피아노 콩쿠르 1위, 뵈젠도르퍼 피아노 콩쿠르 1위, 마리아 카날스 콩쿠르 금메달을 수상하였으며, Vladimir Fedoseyev가 지휘하는 빈 심포니, Michael Francis가 지휘하는 런던 심포니, Maxim Shostakovich가 지휘하는 체코 필하모닉 외에도 러시아 국립 카펠라, 독일 NDR 방송 심포니 등 다수의 세계 유수 오케스트라들과 협연하였으며, 국내에서는 정명훈, 곽승, 박은성, 정치용 등 거장들의 지휘로 서울시향, KBS 교향악단, 코리안심포니 외 여러 주요 오케스트라들과 협연했다. 

 

베를린필 스트링콰르텟, 체코의 야나첵 스트링콰르텟, 상하이 스트링콰르텟 등 여러 세계적인 실내악단과 공연을 가졌으며, 2003년 바이올리니스트 김수빈, 첼리스트 송영훈, 비올리스트 김상진과 함께 MIK Ensemble을 결성해 ‘최정상급 솔리스트들의 실내악팀’으로 한국 음악사에 큰 족적을 남겼다. 

 

김정원은 2009년부터 2017년까지 경희대학교 교수를 역임하였고, 예술의전당 청소년 음악회, 롯데콘서트홀에서 3년간 이어진 김정원의 음악신보, 세종문화회관 상주 아티스트 등 주요 공연장들의 다양한 대표 공연들을 기획하고 연주하였으며 클래식 스트리밍 서비스의 시초인 네이버 V살롱콘서트의 총예술감독직과 같은 독보적인 행보로 대한민국 클래식음악의 저변확대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는 평을 받으며 왕성하게 활동 중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뮤지컬 태풍, Musical The Tempest,퍼디넌트 역 홍경수,조정은,고미경,민영기,신영숙,이승희,박석용,체코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1/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