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정치/경제/사회 > 사회

" AZ 접종 후 사지 마비가 온 간호조무사의 남편입니다, 선택권도 없이 국가의 명령에 따라 백신을 맞았는데",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서 도움 호소

경영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4/21 [06:15]

" AZ 접종 후 사지 마비가 온 간호조무사의 남편입니다, 선택권도 없이 국가의 명령에 따라 백신을 맞았는데",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서 도움 호소

경영희 기자 | 입력 : 2021/04/21 [06:15]

코로나19 백신 중 아스트라제네카(AZ) 접종 후 사지 마비가 온 간호조무사의 남편이 청와대국민청원게시판에 글을 올려 치료비를 약속한 정부약속과 다른 현실을 고발하며 정부의 간곡한 도움을 요청하는 글을 올렸다이에 자세한 내용을 다음과 같이 청원내용에서 확인해본다.

   

▲ 미래,     ©문화예술의전당

 

AZ 접종 후 사지 마비가 온 간호조무사의 남편입니다

  

망설이고, 또 망설였습니다. 우리 가족만의 불행이라 생각했습니다. 저만 참으면 코로나 19 팬데믹이 한여름 소나기처럼 스쳐 지나갈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백신 접종을 하고, 사망했거나 중증후유증을 앓고 계신 많은 분들. 앞으로 저와 같은 피해를 볼 수 있는 수많은 국민을 위해 용기를 냈습니다.

  

의료인인 아내는 우선 접종 대상자라, 백신 접종을 거부할 수도, 백신을 선택할 권리도 없었습니다. AZ 백신 접종을 하고, 정부의 말만 믿고 괜찮아지겠지 하며, 진통제를 먹어가며 일했습니다. 호전되기를 기다렸지만, 아내는 백신 접종 후 19일 만인 지난달 31일 사지가 마비되어 병원에 입원하게 되었습니다. 지금 와서 보니 입원 3~4일 전부터 전조증상이 있었으나, 정부의 부작용 안내 부족으로 알아채지 못했습니다. 

 

아내는 급성 파종성 뇌척수염이라는 병명을 판단 받았습니다. 담당 의사를 만나 6개월에서 1년 정도 치료와 재활을 해야 할 수 있고, 장애가 생길 수 있다는 말을 듣고 하늘이 무너지는 줄 알았습니다.

  

아내 치료에 신경 쓰기도 벅찬데, 현실적인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치료비와 간병비 문제입니다. 일주일에 400만 원씩 나오는 치료비와 간병비를 서민이 어떻게 감당할 수 있겠습니까? 언제 끝날지 모르는 그 기나긴 터널을 힘없는 국민이 어떻게 버텨내야 합니까? 보건소에서는 치료가 모두 끝난 다음 치료비와 간병비를 일괄 청구하라고 합니다. 심사 기간은 120일이나 걸린다고 합니다. 

 

질병청에서는 조사만 해가고, 이후로는 깜깜무소식이었습니다. 누구 하나 피해자를 안심시켜주는 곳은 없었습니다. 질병청에 전화하면 시청 민원실로 시청 민원실에 전화하면 구청 보건소에 핑퐁을 합니다. 그 일을 일주일 정도 반복하게 되었습니다. 전화를 하면 할수록 얼마나 화가 나던지요. 

 

언론에 보도가 되니 정부는 해외 사례는 있지만 인과성은 인정되지 않았다며 또 한 번 억장을 무너뜨렸습니다. 의학자들이 풀어내지 못하는 현상을 의학지식도 없는 일반 국민이 그 인과관계를 어떻게 입증해야 하는 것입니까? 

 

국가보상은 오랜 시간이 걸리니, 산재신청이라도 우선 해봐야겠다고 근로복지공단에 찾아갔습니다. 근로복지공단 사무실에는 코로나 확진 피해자들은 산재신청을 해주세요라는 포스터가 있었습니다. “! 백신을 맞지 말고, 코로나에 걸리는 게 더 현명했던 거구나하는 의문이 들었습니다. 

 

접수창구 뒤쪽의 고위급 직원이 안타까운 일이지만 백신 후유증으로 산재접수가 안 됩니다. 그리고 이 시국에 인과관계를 인정해 줄 의사가 어디 있겠습니까라는 단호한 말은 제 가슴을 갈기갈기 찢어놓았습니다. 그동안 얼마나 많은 근로자가 이런 이야기를 들었을까? 얼마나 억울해했을까? “백신 후유증 산재접수는 이번이 처음이니, 제가 한번 알아보고 연락드리겠습니다.”라고 했다면 그렇게 화가 나지는 않았을 겁니다. 

 

국가를 믿고, 백신을 접종했을 뿐인데. 돌아온 것은 개인이 감당하기에는 너무나 큰 형벌뿐입니다. 선택권도 없이 국가의 명령에 따라 백신을 맞았는데, 한순간에 건강도 잃고 막대한 치료비라는 현실적 문제까지 떠안게 되었습니다. 그런데도 정부 기관들은 '천만 명 중 세 명이니까 접종하는 게 사회적으로 이익'이라는 식의 말로 나몰라라 하고 있습니다. 백신 피해는 국민 누구나 자유로울 수 없는 문제입니다. 

 

저는 연인에게 배신당한 기분입니다. 그 배신감은 이루 말할 수 없습니다. “안전하다”, “부작용은 정부가 책임진다.”라는 대통령님의 말씀을 믿었습니다. 그 밑바탕에는 대통령님에 대한 존경이 있었기 때문일 것입니다. 인권변호사로서 국민의 안전과 생명은 최소한 지켜줄 것이라 확신했습니다. 과연 국가가 있기는 한 것입니까?

 

첨부링크 1 :https://news.jtbc.joins.com/article/article.aspx?news_id=NB12000916

▲ AZ 접종 후 사지 마비가 온 간호조무사의 남편입니다     ©문화예술의전당

 

해당 청와대국민청원 글  바로가기 AZ 접종 후 사지 마비가 온 간호조무사의 남편입니다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97744

 

시사저널

AZ백신 접종 후 '사지마비' 40대 간호조무사…"뇌척수염 발병"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_view=1&includeAllCount=true&mode=LSD&mid=shm&sid1=102&oid=586&aid=0000023357

 

국민일보

“대통령 믿고 AZ 접종… 돌아온 건 아내의 사지마비”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5&aid=0001432543

  

▲ 요즘     ©문화예술의전당

▲ 요즘, 조직된 도시     ©문화예술의전당

▲ 요즘, 조작된 도시     ©문화예술의전당

▲ 요즘- 분노하라,스테판 에셀 저,임희근 역, 원제 : Indignez-vous! , Time for Outrage     ©문화예술의전당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드루킹 같은 여론 조작 알바 세력만으로도 모자라,정부가 포털 기사 배열 순서를 조정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을 발의했다
1/100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