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정치/경제/사회 > 사회

세상아 큰일났다 - "학생에 페미니즘 세뇌 단체 수사" 청원 3일만 26만 동의…여전히 비공개, 매일신문

경영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5/11 [10:45]

세상아 큰일났다 - "학생에 페미니즘 세뇌 단체 수사" 청원 3일만 26만 동의…여전히 비공개, 매일신문

경영희 기자 | 입력 : 2021/05/11 [10:45]

학생들에게 페미니즘 사상을 주입하려는 단체가 운영하는 웹사이트가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수사를 촉구한 청와대 국민청원이 3일만에 20만 동의를 훌쩍 넘긴 가운데 여전히 비공개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5일 한 네티즌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조직적으로 학생들을 세뇌하려 하고 있는 사건에 대해 수사, 처벌, 신상공개를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청원인은 "교사 집단으로 추정되는 단체가 자신들의 정치적인 사상(페미니즘)을 학생들에게 주입하고자 최소 4년 이상을 암약하고 있었다는 정보를 확인했다"며 "정치적 중립성을 지녀야 할 교사가 정치 사상을 학생들에게 주입하려 하는 것은 공분을 살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들은 마음이 쉽게 흔들릴 만한 어려운 처지에 처한 학생들에게 접근하여 세뇌하려 하고 사상 주입이 잘 통하지 않는 학생은 따돌림을 당하게 유도하는 등 교육자로서 해서는 안 될 끔찍한 행동까지 서슴치 않았다"고도 주장했다.

 

청원인에 따르면 해당 웹사이트는 비공개 웹사이트로, 폐쇄된 것처럼 보이나 폐쇄되지는 않았다.

 

청원인은 해당 웹사이트 페이지를 캡처해 정리한 아카이브 링크도 공유했다.

 

그는 "위 내용은 사실인지 아닌지 명백하게 확인이 되지 않았다"며 "부디 철저히 수사하여 사건의 진위 여부, 만약 참이라면 그 전말을 밝히고 관계자들을 강력히 처벌할 것을 청원한다"고 덧붙였다.

 

해당 청원은 8일 오후 5시 30분 현재 26만여명의 동의를 얻었다.

 

같은 시간 현재 이 청원은 "관리자 검토 중인 청원이다. 공개까지 시일이 소요될 수 있다. 신속히 공개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안내문과 함께 비공개 처리된 상태다.

 

다음은 청와대 국민청원 글 전문.

 

청원일인 5월 5일 새벽 인터넷을 통해

교사 집단 또는 그보다 더 큰 단체로 추정되는 단체가 은밀하게 자신들의 정치적인 사상(페미니즘)을

학생들에게 주입하고자 최소 4년 이상을 암약하고 있었다는 정보를 확인하였습니다.

정치적 중립성을 지녀야 할 교사가 자신의 정치적 사상을 학생들에게 주입하려 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공분을 살 일이나

 

이들은 자신들의 목적을 위해

마음이 쉽게 흔들릴 만한 어려운 처지에 처한 학생들에게 접근하여 세뇌하려 하고

자신들의 사상 주입이 잘 통하지 않는 학생들에게는 교사가 해당 학생을 따돌림을 당하게 유도하는 등

교육자로서 해서는 안 될 끔찍한 행동까지 서슴치 않으며 자신들의 목적을 달성하겠다는 모습을 확인하였습니다

 

현재 해당 교사 조직이 활동했을 것이라 추정되는 웹사이트는

비공개 웹사이트로, 폐쇄된 것처럼 보이게끔 되어 있으나 폐쇄되지는 않았다고 합니다.

접근 가능했을 때 확인된 페이지의 내용은 관련 링크의 아카이브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위 내용은 현재로서는 사실인지 아닌지 명백하게 확인이 되지 않았으나

사실이라면 최소 4년간 수많은 학생들에게 조직적으로 은밀히 자신들의 사상을 세뇌하려 한 사건일 것입니다

부디 철저히 수사하여 사건의 진위 여부, 만약 참이라면 그 전말을 밝히고 관계자들을 강력히 처벌할 것을 청원합니다.

 

  © 문화예술의전당

 

매일신문

"학생에 페미니즘 세뇌 단체 수사" 청원 3일만 26만 동의…여전히 비공개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088&aid=0000701941

 

일본 Yahoo에 소개된 기사

https://news.yahoo.co.jp/articles/91cf2eb0ef48e9c55c9b07012ce0c428402944cf

 

  © 문화예술의전당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주민자치 기본법 제정 반대 국회 청원 시작됐다 - 주민자치기본법 공산화의 길목
1/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