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정치/경제/사회 > 사회

나훈아, 이재명에 던진 한마디 “내 바지가 어쨌다꼬, 더 비쌀낀데”,조선일보, "여자는 돈 없으면 힘들 거라고 전 재산을 위자료로 준 상남자"

경영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7/18 [23:55]

나훈아, 이재명에 던진 한마디 “내 바지가 어쨌다꼬, 더 비쌀낀데”,조선일보, "여자는 돈 없으면 힘들 거라고 전 재산을 위자료로 준 상남자"

경영희 기자 | 입력 : 2021/07/18 [23:55]

▲ /예아라 예소리나훈아 콘서트 예고 보도 자료  © 문화예술의전당

 

“아니 내가 바지를 어쨌다고, 가만히 있는 사람 바지를 가지고, 내 바지가 지 바지보다 비쌀 긴데.”

 

가수 나훈아가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바지 발언’에 직격탄을 날렸다. 지난 16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 동관에서 열린 ‘나훈아 콘서트, 어게인 테스형’ 현장에서다.

 

이 후보는 지난 5일 민주당 대선 예비 경선 TV 토론회에서 여배우 김부선씨와의 스캔들 논란에 대한 해명을 요구 받자 “제가 바지를 한번 더 내릴까요?”라며 화를 냈다. 이는 2008년 여배우와의 풍문으로 곤욕을 치른 가수 나훈아씨가 기자회견에서 테이블에 올라 “내가 직접 보여줘야겠느냐”라며 바지를 내리려 했던 장면을 떠올리게 하는 발언이다. 이후 더불어민주당은 바지 발언을 비판하는 ‘반(反) 바지파’와 ‘친(親)바지파’로 나뉘기도 했다. 이 논란에 대해 나훈아가 직접 한 마디 한 것이다.

 

 

이 발언은 공연 막바지 2018년 발표곡 ‘공’을 부르며 나왔다. 나훈아는 이 노래를 판소리처럼 말을 주고받으며 불렀다.

 

“내가 이 노래 중간에 ‘띠리’라는 부분을 넣었는데 이건 할 말 없을 때 할라고. 이 노래 보면 ’100년도 못 살 것을 1000년을 살 것처럼'이란 말이 있어요. 내가 테스형에게 물어봤거든요. ‘어떻게 하면 안 늙는교?’ 하니 ‘죽어뿌라’ 하네요.(...)아니 내가 바지를 어쨌다고 가만히 있는 사람 바지를 갖고 내 바지가 지 바지보다 비쌀긴데. 가자!”

 

<”띠리 띠리띠리리리 띠 띠리띠 띠리”> (공 中)

 

조선일보

나훈아, 이재명에 던진 한마디 “내 바지가 어쨌다꼬, 더 비쌀낀데”

https://news.naver.com/main/read.naver?mode=LSD&mid=shm&sid1=103&oid=023&aid=0003627612

 

▲ 미래, 코로나,18     ©문화예술의전당

▲ 미래,     ©문화예술의전당

▲ 미래,     ©문화예술의전당

▲ 미래, 모더나     ©문화예술의전당

▲ 미래     ©문화예술의전당

▲ 미래     ©문화예술의전당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4차 대유행을 몰고온 상황악화의 주범은 20~30대 청년, 자영업자가 아니라 문재인 정부입니다."-조은희 서초구정장,
1/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