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정치/경제/사회 > 사회

정용진 "뭐라 딱히 할 말이...OOOO. OOO, 이데일리, " 미안하다 고맙다”,왜 뭐 찔리는거 있으세요?

경영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6/06 [11:23]

정용진 "뭐라 딱히 할 말이...OOOO. OOO, 이데일리, " 미안하다 고맙다”,왜 뭐 찔리는거 있으세요?

경영희 기자 | 입력 : 2021/06/06 [11:23]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계속되는 SNS 논란에 에둘러 억측임을 강조했다.

 

정 부회장은 지난 5일 인스타그램에 랍스터와 생선 사진을 올리며 “오늘도 보내는 그들ㅠㅠ 뭐라 딱히 할 말이 없네 OOOO. OOO”이라고 적었다.

 

이에 누리꾼들은 “또 기사 뜨겠다”, “절대 외압에 굴하지 않는다”, “대신 써 드립니다. 미안하다 고맙다”라는 등의 댓글을 남겼다.

 

▲ 사진=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인스타그램“    ©문화예술의전당

 

앞서 정 부회장은 최근 인스타그램에 소고기 사진과 함께 “너희들이 우리의 입맛을 다시 세웠다. 참 고맙다”라는 글을 남겼다. 또 닭새우 사진에는 “너희 희생이 우리 모두를 즐겁게 했다”며 “미안하다. 고맙다”라고 썼다.

 

그러자 문재인 대통령의 세월호 추모 문구를 조롱한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문 대통령은 2017년 3월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시절 당시 진도 팽목항의 세월호 희생자 분향소를 찾아 방명록에 “얘들아 너희들이 촛불광장의 별빛이었다. 너희들의 혼이 1000만 촛불이 되었다. 미안하다. 고맙다”라는 글을 남겼다.

▲     ©문화예술의전당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도 지난 2016년 팽목항 세월호 희생자 분향소에 마련된 방명록에 “너희들이 대한민국을 다시 세웠다. 참 고맙다.”라고 썼다.

 

일부 누리꾼은 ‘일베’ 같은 극우 성향의 온라인 사이트에서 세월호 희생자들을 조롱할 때 이 추모 글을 활용하는 경우가 흔한 데다, 정 부회장이 일부 극우 인사들과 SNS 친구인 점을 들어 의도가 담긴 글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별 의미 없이 개인적인 SNS에 올린 게시물을 지나치게 정치적인 관점으로 보는 것 아닌가 하는 반응도 있었다.

 

신세계 관계자는 언론 매체를 통해 “‘미안하다. 고맙다’는 SNS에서 자주 사용되는 표현”으로, “이를 어떤 의도를 가지고 사용했다고 해석하는 것은 지나친 억측”이라며 선을 그었다.

 

정 부회장은 논란이 된 소고기와 닭새우 사진을 수정하거나 삭제했다. 다만 이후 ‘미안하다. 고맙다’를 계속해서 사용했고, 지난 4일 붉바리 요리 사진 게재와 함께 “Good bye 붉은 무늬바리 sorry and thank you”라고 남기기도 했다.

 

▲ 미안하다 고맙다     ©문화예술의전당

▲ “Good bye 붉은 #무늬바리 sorry and thank you”     ©문화예술의전당

 

이데일리

정용진 "뭐라 딱히 할 말이...OOOO. OOO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18&aid=0004949132

댓글보기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_view=1&includeAllCount=true&mode=LSD&mid=shm&sid1=101&oid=009&aid=0004804650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4차 대유행을 몰고온 상황악화의 주범은 20~30대 청년, 자영업자가 아니라 문재인 정부입니다."-조은희 서초구정장,
1/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