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연예

'불후의 명곡' 거미, 깻잎논쟁에 의연! “남편 조정석, 절친 깻잎 잘 잡아주는 편”

전영무 기자 | 기사입력 2022/11/18 [10:45]

'불후의 명곡' 거미, 깻잎논쟁에 의연! “남편 조정석, 절친 깻잎 잘 잡아주는 편”

전영무 기자 | 입력 : 2022/11/18 [10:45]

▲ '불후의 명곡' 거미, 깻잎논쟁에 의연! “남편 조정석, 절친 깻잎 잘 잡아주는 편”  © 문화예술의전당



‘불후의 명곡’ 거미가 깻잎논쟁에 의연한 모습을 보였다.

 

오는 19일(토) 방송되는 ‘불후의 명곡’ 581회는 ‘로맨틱 홀리데이 2022’ 특집 2부로 꾸며진다. 거미, 하동균, 잔나비, 조성모, 바비킴, 빅마마 이영현, 황치열, 김호중 등 내로라 하는 가요계 보컬리스트들이 낭만을 노래하며 관객들과 호흡한다.

 

공연 중간 MC 신동엽, 김준현, 이찬원과 ‘로맨틱 보컬리스트’ 출연진이 한 자리에 모인 가운데 ‘상황별 커플 논쟁 토크’가 진행된다.

 

가장 먼저 나온 토크 주제는 ‘내 연인이 절친의 깻잎을 떼어 준다면?’이었다. 이 상황에 대해 모든 아티스트가 만장일치로 ‘괜찮다’를 들었다. 바비킴은 “먹여주면 안 되겠지만, 떼 주는 건 괜찮다”고 했고, 조성모는 “무심코 할 수 있는 행동이기 때문에 크게 개의치 않아도 된다”며 “우리 때는 그게 정이었다”고 웃었다.

 

특히, 신동엽은 거미를 향해 남편 조정석을 예로 들며 ‘조정석이 친구의 깻잎을 잡아줘도 되냐’고 묻자 “원래 잘 잡아주는 편이다”라며 “저희도 그게 정인데”라고 미소 지었다.

 

김호중은 같은 질문에 대해 “그 분이 깻잎을 건들기 전에 제가 먼저 없애버릴 수 있다”며 “깻잎, 김치 이런 거 좋아한다”고 말했고, 김준현은 “가장 편한 발상이다”라며 흐뭇하게 웃었다.

 

끝으로 하동균은 “깻잎을 굳이 하나씩 안 먹었으면 좋겠고, 여러 개 잡혔으면 다 먹었으면 좋겠다”며 “밥 많이 먹으면 되지 않냐”고 ‘깻잎논쟁’ 자체를 종결시켜 웃음을 자아낸다.

 

한편, 이날 거미는 자신의 히트곡 ‘어른아이’를 비롯해 KBS 2TV 드라마 ‘태양의 후예’ OST ‘You Are My Everything’을 부르며 관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거미만의 소울풀하고 짙은 감성의 목소리가 모두의 마음을 따뜻하게 감싸 안았다는 후문이다.

 

진한 낭만의 정취에 빠져들 ‘불후의 명곡’  로맨틱 홀리데이 특집은 지난 주 12일(토)에 이어 19일 2주간의 무대를 성료한다. 각 출연 아티스트의 히트곡 무대와 스페셜 컬래버 무대가 마지막까지 이어지며 가을밤을 로맨틱하게 물들인다.

 

매 회 다시 돌려보고 싶은 레전드 영상을 탄생시키는 ‘불후의 명곡’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10분 KBS2TV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 | 불후의 명곡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당신이 꼭 한 번 만나야 할 우리시대 최고의 연극 -'삼류배우' -기립박수 , 연속 매진 행진, 강태기 배우 출연
1/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