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연예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밴쿠버 MZ 친구들, K-한파에 내민 도전장?

전영무 기자 | 기사입력 2023/01/31 [10:16]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밴쿠버 MZ 친구들, K-한파에 내민 도전장?

전영무 기자 | 입력 : 2023/01/31 [10:16]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캐나다에서 온 친구들의 첫 한국 여행기가 그려진다.

 

2월 2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한국에 온 지 4년 만에 K-직장인으로 완벽 적응한 캐나다 출신 에반이 호스트로 출연한다. 에반은 드넓은 태양과 산맥, 화려한 도시가 조화를 이루는 고향 밴쿠버에서 인생 친구로 꼽은 세 친구를 한국에 초대한다.

 

이번 여행에는 에반의 인생 첫 친구이자 밴쿠버의 든든한 조례집행관 알랙스가 함께한다. 여기에 언제나 “오케이”를 외치는 캐나다 인디 밴드 ‘Meltt’의 베이시스트 이안, 광고 회사 데이터 분석가의 스마트함과 장난에 진심인 상반된 매력을 뽐내는 어거스틴이 합류한다. 에반은 인생에서 가장 친한 친구들을 소개하며 이들을 한 마디로 “크레이지”라고 설명해 제작진은 물론 MC들까지 당황하게 한다.

 

그런가 하면 ‘크레이지’한 캐나다 친구들은 여행 계획부터 남다르다. 이들은 최초로 ‘1인 1노트북’을 준비해 어마어마한 한국 여행 계획을 만들기 시작한다. 아웃도어 활동을 즐기는 캐나다 출신답게 다양한 야외 액티비티를 예고하는 친구들. 이에 제작진이 한국의 최강 한파를 경고하지만, “우리는 캐나다인이다”라며 추위 부심을 내보인다.

 

날씨 따위 걱정하지 않는 캐나다 친구들의 크레이지한 여행은 어떨지 기대감이 높아진다. 캐나다 밴쿠버에서 온 세 친구의 첫 번째 한국 여행기는 2월 2일 목요일 저녁 8시 30분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밴쿠버 MZ 친구들, K-한파에 내민 도전장?  © 문화예술의전당



사진제공 =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사전선거… 제22대 총선이 끝난 지금… 작년 4.19혁명기념일을 눈물로 기억하며… 피눈물로 통탄하며, 분노에 차서 땅을 치고, 절규하며 슬픔을 외치는…
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