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정치/경제/사회 > 사회

"민주당은 문재인 정부 시절 포퓰리즘으로 에너지 가격 상승을 인위적으로 막아 오늘의 폭등 사태를 초래한 데 대해 사과부터" 오세훈 서울시장

전혜린 기자 | 기사입력 2023/01/27 [06:55]

"민주당은 문재인 정부 시절 포퓰리즘으로 에너지 가격 상승을 인위적으로 막아 오늘의 폭등 사태를 초래한 데 대해 사과부터" 오세훈 서울시장

전혜린 기자 | 입력 : 2023/01/27 [06:55]

오세훈 서울시장이 어제(26일) "민주당은 문재인 정부 시절 포퓰리즘으로 에너지 가격 상승을 인위적으로 막아 오늘의 폭등 사태를 초래한 데 대해 사과부터 하는 게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주장했습니다.

 

오 시장은  어제 자신의 페이스북에 '에너지 지원, 조금도 지체하지 않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예비비와 특별교부금으로 사회복지시설에 난방비를 추가 지원하고 노숙인과 쪽방주민에게도 생필품과 방한물품을 지급하겠다고 밝히면서, 야당이 현재의 '난방비 폭탄' 사태를 초래했다고 비판했습니다.

다음은 오세훈 서울시장 글 전문입니다.

 

<에너지 지원, 조금도 지체하지 않겠습니다>

 

극심한 한파 속에서 고통받는 노숙인들과 어르신들을 만나 위로도 해드리고, 삶의 어려움도 들었습니다.

 

체감 온도 영하 20도를 밑도는 추위 속에서 노숙인, 쪽방촌 등의 주민들은 생존을 위협받고 계십니다.

 

에너지 가격 폭등과 한파로 올 겨울 가장 시급한 시정 현안은 에너지입니다.

 

긴급 지원을 조금도 지체하지 않겠습니다.

 

예비비와 특별교부금으로 노숙인보호시설이나 경로당 같은 사회복지시설에 난방비를 추가로 지원하겠습니다.

 

노숙인에게 제공할 겨울철 응급잠자리를 확대하고, 거리상담 인력도 최대 123명(평시 48명)까지 늘리겠습니다.

 

쪽방주민에게는 생필품을,

 

노숙인에게는 방한복, 침낭, 핫팩 같은 방한 물품을 지급하겠습니다.

 

저소득 가구에 단열재·창호·친환경보일러를 교체해주는 사업도

 

차질없이 추진해 근본적으로 난방문제를 보완해 나가겠습니다.

 

겨울철 최고의 복지는 난방이라는 생각으로 그늘에 있는 분들을 살펴 나가겠습니다.

 

이런 와중에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에너지 지원금으로 7.5조를 제안했습니다.

 

여야 정책협의야 언제든 할 수 있겠지만 민주당은 문재인 정부 시절 포퓰리즘으로 에너지 가격 상승을 인위적으로 막아 오늘의 폭등 사태를 초래한 데 대해 사과부터 하는 게 국민에 대한 도리입니다.

 

한전은 박근혜 정부 시절 연간 4조~12조원 규모의 영업이익을 내던 탄탄한 기업이었지만,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과 요금 억제 정책으로 점점 적자폭이 커져서 지난해에만 30조원의 적자를 내며 회사채를 발행해야 겨우 연명하는 부실 기업으로 전락했습니다. 

 

그 결과 국제 에너지 가격의 변동폭이 커질 때 한전이 완충 역할을 전혀 하지 못하고,

 

상승의 충격이 고스란히 국민들께 전달되는 현실이 안타깝습니다.

 

▲ 에너지 지원, 조금도 지체하지 않겠습니다  © 문화예술의전당

 

▲ 오세훈 서울시장  

오세훈 서울시장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ohsehoon4u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81/0003335304?sid=100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우크라이나, 뱅크시 벽화 우표 발행, '업어치기 한판, 승리는 우크라니아에!' 소망 담아
1/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