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정치/경제/사회 > 정치

내로남불 전시회인가? 文대통령, 사람을 쉽게 쓰는 악수(惡手)를 두지 말라. -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 논평

이현화 기자 | 기사입력 2021/05/05 [20:36]

내로남불 전시회인가? 文대통령, 사람을 쉽게 쓰는 악수(惡手)를 두지 말라. -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 논평

이현화 기자 | 입력 : 2021/05/05 [20:36]

文대통령, 사람을 쉽게 쓰는 악수(惡手)를 두지 말라.

                  국민의힘 김예령 대변인 논평

 

▲ 미래,  © 문화예술의전당

2021-05-05 

 

어제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사과’의 반복, ‘사과’의 되돌이표였다.

 

문재인 정권 청문회는 이제 다운계약, 위장전입, 외유출장, 논문표절 등 각종 의혹과 비리의 장이 되어가고 있다. 장관으로서의 직무수행능력과 전문성을 따져보기도 전에 공직자로서의 기본 자질부터 짚고 넘어가는데 한참이 걸리니 민망하고 허망하다. 

 

다양한 비리를 선보인 임혜숙 과기부 장관 후보자는 각종 의혹에 대해 송구하고 부끄럽고 몰랐다는 해명만 반복했다. 국비 지원 해외출장에 가족을 동반한 사실에 대해서는 ‘관행’이라며 책임을 회피했다.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는 배우자의 밀수 의혹에 대해 집에서 사용한 물품이라는 모순된 해명만 내놓았다. 부동산정책을 책임질 노형욱 국토부 장관 후보자도 2억원의 차익을 남긴 관사테크 논란에 ‘당시엔 상황이 달랐다’며 변명에 급급했다.

 

후보자도 후보자지만 이러한 후보자를 낸 청와대와 민주당이 더 문제다. 민주당은 지난 4.7 재보선 결과는 잊은 듯 장관직 수행이 불가능할 정도는 아니라며 철벽방어 중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후보 시절 화려한 공약들을 기억하지 않을 수 없다. 고위공직 인선 배제 5대 원칙을 국민께 약속했고, 이를 반영한 것이 지금의 청와대 ‘7대 인사 배제 기준’이다.

 

휴일인 오늘 문 대통령은 자신이 내놓았던 공약들을 다시 한 번 읽어보시길 부탁드린다. 덧붙여 사람을 쉽게 쓰면 정치가 날로 어지러워지고 정치가 어지러우면 국가가 위태롭고 쇠망(衰亡)해 간다는 말씀도 함께 드린다.

 

공직자로서의 자질 검증도 빠듯한데 후보자들의 사과나 듣자고 허비되는 청문회야말로 부끄럽고 국민께 죄송하지 않나.

 

불공정과 반칙이 횡행하고 원칙도 근간도 없는 씁쓸한 요즘이지만 이쯤에서 폭주는 멈춰져야 한다. 임기 1년 남았으니 마음대로 하겠다는 인식은 버리시고 과연 이 정권의 마지막 유종의 미를 거둘 고위공직자로 이 후보들이 적합한지 국민의 소리에 귀 기울여 악수(惡手)를 두지 않길 권고한다. 

 

2021. 5. 5

 

국민의힘 대변인 김 예 령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주민자치 기본법 제정 반대 국회 청원 시작됐다 - 주민자치기본법 공산화의 길목
1/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