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생활/건강

소아·청소년 코로나 사망 누적 44명…52.3%는 기저질환자

81.8%가 기초접종 안받아…방역당국 “고위험군에 적극 접종 당부”

전혜린 기자 | 기사입력 2022/08/19 [07:00]

소아·청소년 코로나 사망 누적 44명…52.3%는 기저질환자

81.8%가 기초접종 안받아…방역당국 “고위험군에 적극 접종 당부”

전혜린 기자 | 입력 : 2022/08/19 [07:00]

지난해 11월 코로나19로 인한 소아·청소년 사망이 처음 보고된 가운데, 전체 유행기간 동안 누적 사망자는 44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8일 정례브리핑에서 만 18세 이하 코로나19 소아·청소년의 사망자 추이를 분석해 발표하면서 접종대상에 포함된 소아·청소년의 적극적인 접종을 당부했다.

 

현재 소아·청소년의 접종대상 및 기준은 1·2차 기초접종의 경우 12~17세 전체와 5~11세 고위험군, 3차접종은 12~17세 고위험군을 포함한다.

 

지금까지 보고된 소아·청소년 사망자를 분석한 결과, 9세 이하는 65.9%로 10~18세 34.1%보다 높게 나타났고 성별 비율은 유사했다.

 

44명의 사망자 중 52.3%에서 기저질환이 확인됐는데 가장 많은 기저질환은 뇌전증 등 신경계 질환이었다. 또 81.8%가 기초접종을 완료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 연구결과에도 기저질환자가 코로나19 감염 시 중증 위험성이 있음이 확인됐다.

 

▲ 81.8%가 기초접종 안받아…방역당국 “고위험군에 적극 접종 당부”  © 문화예술의전당

 

18세 이하 대상 미국 연구결과에 따르면, 기저질환이 있는 소아가 기저질환이 없는 소아에 비해 입원위험도와 입원 환자에서 중증 감염증 발생 위험비가 높았다.

 

이에 방역당국은 확진자 증가에 따른 소아·청소년의 중증사망 증가 가능성에 대비해 소아 병상을 확보해 나가고 있다.

 

먼저 확진자 증가에 따른 소아 특수치료 수요에 대비해 소아 특수병상을 추가로 확보했다. 지난 6월 30일 246병상에서 지난 9일에는 1688병상, 17일에는 2727병상으로 늘렸다.

 

또 소아 중 치료 난이도가 높은 영유아 코로나 환자 치료가 가능한 일반 아동병원을 확보하기 위해 관련단체와 지속 협력하고, 전담병상도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방역당국은 소아·청소년이 확진된 경우 보호자는 지속적인 고열, 경련, 탈수, 흉통, 의식저하, 처짐 등 중증으로 악화될 수 있는 증상에 주의깊게 살펴볼 것을 당부했다.

 

특히 증상발생 시에는 신속한 응급대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전문가의 진료 및 상담을 요청해야 한다.

 

아울러 접종하지 않은 기저질환자에서의 중증·사망 위험이 높은 것으로 확인되는 만큼 고위험군의 접종참여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소아·청소년 접종률 제고를 위해 의료계와 긴밀하고 적극적으로 협력하며, 코로나19 백신 위탁의료기관을 추가 지정하고 기저질환을 보유한 내원환자에 대한 접종을 권고하도록 안내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당신이 꼭 한 번 만나야 할 우리시대 최고의 연극 -'삼류배우' -기립박수 , 연속 매진 행진, 강태기 배우 출연
1/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