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정치/경제/사회 > 사회

안철수 "이재명 의혹 규명 열쇠 쥔 사람들 `살인멸구` 당해", 이데일리, "이재명, 조건 없는 특검 즉각 받아야"

경영희 기자 | 기사입력 2022/01/13 [13:16]

안철수 "이재명 의혹 규명 열쇠 쥔 사람들 `살인멸구` 당해", 이데일리, "이재명, 조건 없는 특검 즉각 받아야"

경영희 기자 | 입력 : 2022/01/13 [13:16]

▲ "입에 수건 물고 침대에 누워 있었다" 가로세로연구소   © 문화예술의전당


"이재명, 조건 없는 특검 즉각 받아야"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최초로 제보한 이모씨가 숨진 것에 대해 “돌아가신 분들에 대해 안타깝다는 영혼 없는 반응하지 말고, 자신과 대장동 의혹에 대한 조건 없는 특검을 즉각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 문화예술의전당

 

안 후보는 13일 오전 국회 본관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회의에서 “이재명 후보는 이제 진실을 이야기해야 하는 것 아닌가. 세 사람이 죽었다. 선거가 끝난다고 모든 것이 덮이지 않는다”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후보의 대장동 게이트를 비롯한 비리 의혹 규명에 결정적 키를 쥐고 있는 분들이 살인멸구(殺人滅口)를 당하고 있다”며 “대장동, 백현동 등 탐욕의 현장마다, 돌아가신 세 분의 비극의 현장마다, 이재명 후보의 그림자는 여지없이 어른거렸다. 이 모든 걸 우연이라고 생각하는 국민은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살인멸구란 `죽여서 입을 막는다`는 뜻이다.

 

안 후보는 “분명히 누군가 죽음의 기획자와 실행자가 있다. 이들이 누구인지 검찰이 철저하게 수사해서 이들을 밝혀내야 한다” “지금 검찰의 미온적인 축소 은폐 수사는 중대한 범죄다”고 했다.

 

아울러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향해서는 `병사 월급 200만원 공약`을 정면 비판했다. 안 후보는 “한 마디로 200만원으로 청년들의 표를 사려는 매표 행위다. 다른 나라의 사례나 지금 우리 예산 형편을 따져보면, 공약을 하고 당선되더라도 약속을 지키기 힘든 공약”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위계질서가 엄격한 군의 특성상 병사 월급을 인상하면 부사관과 장교 월급 인상 역시 불가피하다. 장병, 부사관, 장교 인건비만 9조 5000억원 이상이 더 필요하다”며 “빚내서 퍼주면 결국 청년과 미래세대가 뒷감당을 해야 하고 갚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안 후보는 “빚 대신에 희망을 남기는 대통령이 되겠다. 문재인 정권이 탈탈 털어먹은 나라 곳간을 안철수 정부가 채워 놓겠다”고 덧붙였다.

 

  © 문화예술의전당

 

  © 문화예술의전당

 

이데일리

안철수 "이재명 의혹 규명 열쇠 쥔 사람들 `살인멸구` 당해"

https://news.naver.com/main/read.naver?mode=LSD&mid=shm&sid1=100&oid=018&aid=0005126108

 

▲ 공병호TV  © 문화예술의전당

 

▲     ©문화예술의전당

 

▲     ©문화예술의전당

 

▲     ©문화예술의전당

 

▲ 이재명     ©문화예술의전당

세계일보

‘이재명 변호사비 대납 의혹’ 제보자 유족들 “민주당·이 후보 측서 압력”

https://news.naver.com/main/ranking/read.naver?mode=LSD&mid=shm&sid1=001&oid=022&aid=0003657112&rankingType=RANKING

 

▲ 이재명  https://www.lullu.net/39614#   ©문화예술의전당

 

이재명 의혹 제보자 유족 “與와 李측에서 다양한 압력 받았다”, 조선일보,

https://www.lullu.net/40289

▲ 주민자치 기본법 공산화의 길목     ©문화예술의전당

https://www.lullu.net/34500

▲ 미래,     ©문화예술의전당

▲ 미래     ©문화예술의전당

▲ 미래     ©문화예술의전당

▲ 미래,빙산일각     ©문화예술의전당

▲ 미래,     ©문화예술의전당

▲ 미래     ©문화예술의전당

▲ 미래,     ©문화예술의전당

 

“죽음의 행진 끝내라” 변호사 512명, 대장동 특검 서명동참, 조선일보, "전직 대법관, 전직 변협회장도 참여"

地狱空荡荡,魔鬼在人间 지옥은 비어 있고 악마는 세상에 있다

https://www.lullu.net/sub_read.html?uid=39713&section=sc1#

 

 

윤석열 "대장동 게이트 몸통은 이재명", TV조선, 尹 "제가 대통령 되면 화천대유 주인 감옥 갈 것"

결자해지 (結者解之)

https://www.lullu.net/sub_read.html?uid=37364&section=sc1

 

 

김종인 "文 정부 의문의 죽음 이어져…李 말로만 특검", 중앙일보, "문재인 정부에서 의문의 죽음이 이어지고 있다, 특검 도입 촉구"

地狱空荡荡,魔鬼在人间 지옥은 비어 있고 악마는 세상에 있다

https://www.lullu.net/sub_read.html?uid=39712&section=sc1#

 

 

‘극단 선택’ 김문기 유족 “몸통 놔두고 꼬리만 잘라”, 문화일보, "몸통이 누군지는 지나가는 똥개도 다 안다"

地狱空荡荡,魔鬼在人间 지옥은 비어 있고 악마는 세상에 있다

https://www.lullu.net/sub_read.html?uid=39698&section=sc1

 

 

‘화천대유 수천억 챙기게 한 조항’의 핵심 인물 또 사라졌다, 조선일보, "다음 차례는 누구일까요? "

地狱空荡荡,魔鬼在人间 지옥은 비어 있고 악마는 세상에 있다

https://www.lullu.net/sub_read.html?uid=39697&section=sc1

 

 

대장동 실무진 잇단 사망… 野 “설계자라던 이재명 입장 기다린다”, 조선일보, "도대체 몇 사람을 죽음으로 몰아서 진실을 덮으려는 거냐?"

“몇 사람 죽음으로 몬다고 결코 진실을 덮을 수는 없다” -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

가짜 뉴스부터 댓글 조작까지, 국가가 감추려는 진실은 무엇인가? - 신문기자

https://www.lullu.net/sub_read.html?uid=39696&section=sc1#

 

 

▲     ©문화예술의전당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무소속으로 서초갑에 출마한 김소연 변호사 - " 김소연 예비후보의 첫 명함을 받으실 분은 1월 20일 오후 7시 반포역 내 개찰구 앞으로 와주세요^^"
1/99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