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정치/경제/사회 > 정치

커지는 '사전선거 ‘선거인 수 부풀리기’ 의혹... 국민의힘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종료 후, 일각에서 사전투표 선거인수가 부풀려졌다는 등의 민원이 제기되고 있다"

엄기섭 기자 | 기사입력 2024/04/17 [07:27]

커지는 '사전선거 ‘선거인 수 부풀리기’ 의혹... 국민의힘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종료 후, 일각에서 사전투표 선거인수가 부풀려졌다는 등의 민원이 제기되고 있다"

엄기섭 기자 | 입력 : 2024/04/17 [07:27]

▲ 한동훈, 선관위에 사전투표 날인 재차 요구     ©문화예술의전당

▲ 한동훈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 서울 서대문 인왕시장 방문 박진. 이용호     ©문화예술의전당

▲ 한동훈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 서울 서대문 인왕시장 방문, 박진 국민의힘 서대문'을' 국회의원 후보     ©문화예술의전당

 

앵커: 안녕하세요, 여러분. 앵커입니다. 오늘은 국민의힘이 4·10 총선 참패 이후 처음으로 선거관리에 관한 의구심을 드러내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겨냥했습니다. 특히 윤석열 대통령도 첫날 참여했던 총선 사전투표 관리에 관해 ‘선거인 수 부풀리기’ 의혹 제기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사전투표는 통상 더불어민주당 진영 지지층 참여도가 높았습니다.

 

청거북이’랄라’기자: 네, 그렇습니다. 국민의힘은 16일 오후 정희용 수석대변인 논평을 통해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종료 후, 일각에서 사전투표 선거인수가 부풀려졌다는 등의 민원이 제기되고 있다"며 "공정성과 신뢰도 제고를 위해선 중앙선관위는 행정안전부와 적극 협력해 불필요한 논란을 차단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앵커: 그렇군요. 정희용 수석대변인은 "선거결과에 대한 국민신뢰를 확보하기 위해선 검증 가능한 부분을 선제적으로 검증하고 투명하게 공표할 필요가 있다"고 부연했습니다. 그런데 강성보수 일각에선 30%를 넘긴 이번 총선 사전투표율과 야권 비례신당 조국혁신당의 득표율 약진 등에 ‘부풀리기’ 의혹을 제기해왔다고 합니다.

 

청거북이’랄라’기자: 네, 맞습니다. 한편 중앙선관위는 지난 9일 "사전투표 종료 후인 7일 새벽 (서울) 은평구선관위에서 선관위 직원들로 보이는 사람들이 투표함 봉인지를 뜯고 불법적으로 투표지를 투입하는 등 '부정선거’를 시도했다는 영상을 게시한 유튜버를 공직선거법 및 형법 위반혐의로 은평경찰서에 고발했습니다.

 

앵커: 그러나 선관위는 "은평구선관위는 법규에 따라 정상적인 선거관리업무를 수행하고 있었다"며 선거의 자유 방해, 공무집행 방해에 각각 해당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투표관리 업무 부정이란 오인·착각을 일으키고, 선관위 직원이 해야 할 본연의 선거관리업무 직무집행을 방해했단 것입니다.

 

 

청거북이’랄라’기자: 그렇습니다. 그러면서 "21대 총선에서 제기된 126건 선거소송 중 인용된 건 단 한건도 없다"며 "객관적 근거 없이 부정선거 의혹을 계속 제기하는 건 우리나라 선거제도 근간을 흔드는 중대한 범죄행위다. 모든 선거과정엔 정당·후보자의 참관인 또는 정당추천 선관위원이 참여하고 있다"면서 부정 의혹을 강력히 부정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선관위 해명에도 불구하고 많은 시민들은 일부 민주당원이 사전선거율과 당선율을 어떻게 알고 예고해서 맞췄는지 궁금하다거나, 은평구선관위에서 정상작업을 했다면 왜 새벽시간 대에 꼭 했어야 했는지, 작업 내용은 무엇이고 정당추천 선관위원이 그 작업을 어떻게 참여했는지? 봉인된 스티커는 왜 무엇때문에 누구의 허락을 받고 누가 참관한 가운데 정당한 작업으로 스티커를 뜬었는지, 무단으로 봉인된 스티커를 제거하면 선거법 위반이 아닌 가 등에 대한 선관위의 자세한 설명이 필요하다고 요구하고 있어 사전선거에 대한 논란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 같습니다.

  

 

멍멍이 '룰루' 기자:

  

국민의힘이 4·10 총선 참패 이후 처음으로 선거관리에 관한 의구심을 드러내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겨냥했습니다. 특히 윤석열 대통령도 첫날 참여했던 총선 사전투표 관리에 관해 ‘선거인 수 부풀리기’ 의혹 제기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사전투표는 통상 더불어민주당 진영 지지층 참여도가 높았습니다.

 

국민의힘은 16일 오후 정희용 수석대변인 논평을 통해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종료 후, 일각에서 사전투표 선거인수가 부풀려졌다는 등의 민원이 제기되고 있다"며 "공정성과 신뢰도 제고를 위해선 중앙선관위는 행정안전부와 적극 협력해 불필요한 논란을 차단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정희용 수석대변인은 "선거결과에 대한 국민신뢰를 확보하기 위해선 검증 가능한 부분을 선제적으로 검증하고 투명하게 공표할 필요가 있다"고 부연했습니다. 강성보수 일각에선 30%를 넘긴 이번 총선 사전투표율과 야권 비례신당 조국혁신당의 득표율 약진 등에 ‘부풀리기’ 의혹을 제기해왔습니다.

 

한편 중앙선관위는 지난 9일 "사전투표 종료 후인 7일 새벽 (서울) 은평구선관위에서 선관위 직원들로 보이는 사람들이 투표함 봉인지를 뜯고 불법적으로 투표지를 투입하는 등 '부정선거’를 시도했단 영상을 게시한 유튜버를 공직선거법 및 형법 위반혐의로 은평경찰서에 고발했습니다".

 

당시 선관위는 "은평구선관위는 법규에 따라 정상적인 선거관리업무를 수행하고 있었습니다"며 선거의 자유 방해, 공무집행 방해에 각각 해당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투표관리 업무 부정이란 오인·착각을 일으키고, 선관위 직원이 해야 할 본연의 선거관리업무 직무집행을 방해했단 것입니다.

 

그러면서 "21대 총선에서 제기된 126건 선거소송 중 인용된 건 단 한건도 없다"며 "객관적 근거 없이 부정선거 의혹을 계속 제기하는 건 우리나라 선거제도 근간을 흔드는 중대한 범죄행위다. 모든 선거과정엔 정당·후보자의 참관인 또는 정당추천 선관위원이 참여하고 있다"면서 부정 의혹을 강력히 부정했다.

 

그러나 이러한 선관위 해명에도 불구하고 많은 시민들은 일부 민주당원이 사전선거율과 당선율을 어떻게 알고 예고해서 맞췄는지 궁금하다거나, 은평구선관위에서 정상작업을 했다면 왜 새벽시간 대에 꼭 했어야 했는지, 작업 내용은 무엇이고 정당추천 선관위원이 그 작업을 어떻게 참여했는지? 봉인된 스티커는 왜 무엇때문에 누구의 허락을 받고 누가 참관한 가운데 정당한 작업으로 스티커를 뜬었는지, 무단으로 봉인된 스티커를 제거하면 선거법 위반이 아닌 가 등에 대한 선관위의 자세한 설명이 필요하다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다음은 국민의힘 정희용 수석대변인 논평전문입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행정안전부와 적극 협력하여 불필요한 논란을 차단하여야 할 것입니다.

 

[국민의힘 정희용 수석대변인 논평]

 

작성일 : 2024-04-16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종료 후, 일각에서 사전투표 선거인수가 부풀려졌다는 등의 민원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선거결과에 대한 국민신뢰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검증 가능한 부분을 선제적으로 검증하고 투명하게 공표할 필요가 있습니다. 

 

공정성과 신뢰도 제고를 위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행정안전부와 적극 협력하여 불필요한 논란을 차단하여야 할 것입니다.

 

2024. 4. 16.

 

국민의힘 수석대변인 정 희 용

 

 

425:0, 국힘 전패 / 서울(사전투표), 전부 패배 / 4.15총선, 3.9대선과 꼭같은 일이 일어났다 / 충분히 예상된 일, 투표관리관 개인도장 하나 실패 [공병호TV]

 

 원본 바로가기 : https://www.youtube.com/watch?v=Xxe2RVpnfio

 

공병호TV

구독자 66.6만명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서울대에 붙은 대자보 "선거부정 논란, 국민의 검증권을 보장하라! - 공론화를 통한 공정한 수사와 검증권 보장으로 나아가야"
1/78